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2867 0022020060360542867 01 0107001 6.1.1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94702000 1591232667000 related

북한, 한반도지도 내건 日에 “섬나라 족속들…광기 극도”

글자크기
중앙일보

북한이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방위상이 인도네시아 국방부 장관과 전화 회담을 하는 가운데 벽면에 한반도 지도가 걸려 있는 사진을 공개한 것에 대해 비난했다. 북한이 반발하고 나섰다. 고노 다로 방위상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방위상이 최근 한반도 지도가 걸린 집무실 사진을 공개한 것에 대해 북한이 “침략과 전쟁에 환장한 전범국의 광기가 극도에 이르고 있다”고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3일 ‘명백히 드러난 천년숙적의 조선침략 기도’ 제목의 논평에서 “우리를 적대시하는 국가무력 통수권자의 사무실에 조선지도와 함께 피 묻은 전범기가 나란히 놓인 것은 가볍게 스쳐 지날 문제가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통신은 이어 “섬나라 족속들의 재침야망이 얼마나 극도에 이르렀는가를 보여주는 명백한 증거”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2020년판 일본 외교청서에 등장한 ‘한국의 독도 불법점거’ 서술,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재일총련)에 대한 탄압 등을 열거하면서 “일본 반동들이야말로 우리 민족과 한 하늘을 이고 살 수 없는 철전치 원수임을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고노 방위상은 지난달 19일 ‘욱일기’와 한반도 지도를 배경으로 자신이 통화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트위터에 공개했다.

당시 군 안팎에선 해당 지도가 한국군 부대 부호를 표기해놓은 단대호(單隊號) 지도라는 분석을 내놨다. 군 내부에선 고노 방위상 측이 한반도 지도 노출을 기획했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한반도를 전장으로 여기는 정황을 일부러 드러냈다는 것이다. 군 당국자는 “일본 방위성과 통합막료부(합참격)에 북한 미사일 현황 파악을 위해 한반도 지도가 걸려있는 건 새로운 사실이 아니다”면서도 “다만 논란이 될 줄 알면서 이처럼 카메라 앵글을 비스듬히 해 지도를 노출한 건 확실히 이례적”이라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