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2963 0912020060460542963 08 0801001 6.1.12-RELEASE 91 더팩트 60001327 false true true false 1591196401000 1591196413000

[TF초점] 'KT·LG전자·LGU+' vs 'SKT·삼성전자·카카오'

글자크기
더팩트

KT와 SK텔레콤이 AI 분야에서 서로 다른 '연합 전선'을 구축하며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T·LG전자·LG유플러스 등 3사, AI 산업 활성화 위해 협업

[더팩트│최수진 기자] AI 분야 영향력을 넓히기 위한 이통사 간 경쟁이 KT·LG유플러스 연합과 SK텔레콤 별도 협의체 '2파전'으로 압축되는 분위기다. KT는 LG전자, LG유플러스와 협업할 예정이며, SK텔레콤은 삼성전자, 카카오와 힘을 합칠 전망이다.

◆ 'KT-LG전자-LG유플러스' 뭉쳤다…AI 연합전선 구축

KT와 LG전자, LG유플러스 등 3사가 인공지능(AI) 산업 활성화를 위해 손을 잡는다. 지난 3일 LG전자와 LG유플러스는 KT가 주도하는 산학연 협의체인 AI 원팀(AI One Team)에 합류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앞서 KT는 지난 2월 AI 산업 발전을 위해 'AI 원팀' 결성하고, 현대중공업지주, KAIST, 한양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며 AI 협의체 시작을 알린 바 있다. LG 측의 합류는 MOU 체결 이후 약 4개월 만의 성과다.

이들의 움직임은 문재인 정부의 과학기술 정책 기조와도 맥이 닿아있다. 지난해 12월 17일 정부는 'IT 강국 넘어 AI 강국으로'라는 비전을 설정하고 AI 기술개발과 생태계 구축을 위한 추진과제를 제시했다. 이들의 목표 역시 대한민국을 글로벌 AI 1등 국가로 만드는 것이다.

LG전자와 LG유플러스는 AI 원팀 참여기업 및 기관들과 함께 △AI 역량 기반 사회적 이슈 해결 기여 △보유기술 및 경험 공유를 통한 AI 역량 강화 △제품, 서비스, 솔루션 분야의 AI 경쟁력 향상을 통한 사업성과 창출 △산학연을 연결하는 AI 인재양성 플랫폼 구축 등을 위해 협력한다.

이들의 첫 협력은 최근 세계적인 문제가 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을 해결하기 위해 감염병 분야에서 진행된다. KT의 통신 데이터와 감염병 확산방지 노하우에 LG유플러스의 통신 및 로밍 데이터를 함께 활용하기로 했다. 여기에 LG전자 제품과 AI 기술력을 결합해 입체적이고 새로운 관점에서 감염병 확산과 위험을 방지하는 모델도 시도할 예정이다.

◆ 'SK텔레콤-삼성전자-카카오' 연합 견제할까

이에 따라 KT, LG전자, LG유플러스 등 3사는 SK텔레콤, 삼성전자, 카카오 등이 논의하고 있는 '초협력' 원팀과 AI 분야에서 경쟁하게 될 전망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에서 기자들과 만나 "AI 분야에서 다양한 기업들과 초협력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당시 박정호 사장은 지난 1월 7일 진행한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과의 미팅에서 양사의 AI 분야 협력을 제안했다. 아울러 SK텔레콤은 제반 영역에서 경쟁해온 카카오와도 지분 스왑을 포함해 AI 분야 협력을 논의한 바 있다.

박정호 사장은 CES2020 간담회에서 "AI에서 초협력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외국 기업들은 뒤에서 공동협력을 많이 한다. 우리(국내기업)가 따로 해서는 도저히 그들과 게임이 안 될 것이라 생각했다. (고동진 사장도) 상당히 동의했다. 구체화하긴 이르지만 이름을 붙이자면 초협력이라는 표현을 쓰고 싶다. AI 관련해서는 삼성도 되게 필요하지 않나. 카카오와 협력을 시작할 때도 AI 부분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언급했다.

페이스북, 구글 등 글로벌 기업들은 이미 AI 분야에서 협력에 나서고 있으며, 국내 기업들이 글로벌 기업 움직임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대한민국 ICT 기업 간 협력이 필요하다는 것이 SK텔레콤 측의 견해다.

다만, 현재까지 구체적인 협력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SK텔레콤 관계자는 "현재 계속 관련 내용을 검토하고 있으며 구체화하는 단계"라며 "초협력 범위를 특정 기업에 국한하지 않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윤곽이 드러나면 공식적으로 말할 것"이라고 말했다.

jinny0618@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