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3561 0682020060460543561 04 0401001 6.1.12-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07200000 1591214663000

“시위에 강경대응 美국방장관, 선 넘었다”

글자크기

前국방차관, 軍 동원 공개 비판

前합참의장도 “시민은 적 아니다”

부시 “상처받은 이들 목소리 들어야”

동아일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2일(현지 시간) 의회에서 성경을 읽으며 하루 전 백악관 인근 세인트존스 교회에서 성경을 들고 포즈를 취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하고 있다. 워싱턴=AP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정부가 인종차별 반대 시위대를 해산시키기 위해 주 방위군은 물론이고 연방군까지 동원하는 강경 대응 방침을 밝힌 것을 두고 군 안팎에서 비판이 거세다. 보수 성향의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도 비판적인 목소리를 냈다.

2일(현지 시간) 제임스 밀러 전 미 국방부 정책차관은 시위대 무력 해산에 반대하며 국방부 산하 국방과학위원회(DSB) 위원직을 사임했다. 워싱턴포스트(WP)에 공개한 사직서에서 그는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이 헌법을 수호하겠다는 선서를 어기고 선을 넘었다”고 지적했다.

에스퍼 장관은 전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인근 세인트존스 교회를 찾았을 때 함께 걸어서 이동하며 힘을 실어줘 비판을 받았다. 하지만 그는 이날 “어디로 향하는지 몰랐고 (시위대 해산) 계획도 전혀 몰랐다”고 NBC뉴스에서 해명했다. 에스퍼 장관은 또 주지사들에게 “전쟁터(battlespace)를 장악해야 한다”고 표현해 논란을 빚었다. 밀러 전 차관은 “당신(에스퍼 장관)은 대통령의 형편없는 권력 사용 지시에 저항하지 않고 지지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마틴 뎀프시 전 합참의장은 트위터에 “미국은 전쟁터가 아니고 시민은 우리의 적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토니 토머스 예비역 장군도 “내전이나 적 침공이 아니고서야 미국이 전쟁터라는 말을 할 필요가 없다”고 지적했다.

부시 전 대통령도 2일 성명에서 “인종주의를 어떻게 끝낼 수 있는가. 유일한 방법은 상처받고 비통에 잠긴 이들의 목소리를 듣는 것”이라고 밝혔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