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3857 0042020060460543857 04 0401001 6.1.11-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1211458000 1591225455000

주미대사 "韓, 미중 사이에서 선택할 수 있는 나라"

글자크기
이수혁 주미대사는 미·중 간 갈등 격화와 관련해 우리나라는 선택을 강요받는 국가가 아니라 이제는 선택할 수 있는 국가라는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사는 현지 시각 3일 화상으로 진행된 특파원 간담회에서 "우리의 모범적인 코로나 대응은 변화하는 미국과 중국 간 역학구도에서 한국이 나아갈 방향성에도 시사하는 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포스트 코로나19 사태의 새로운 국제 질서 향배에 있어 미·중 간 경쟁이 큰 비중을 차지하게 됨은 자명하다"며 사안마다 국익에 맞는 판단을 내리는 가운데 지혜롭게 풀어간다면 외교적 활동 공간을 넓혀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사는 이와 함께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G7 확대개편 의사를 밝히면서 한국을 초청한 것과 관련해 "세계질서 패러다임의 변화를 반영한 측면이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 "G11이나 G12 정상회의가 성사된다면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의 새로운 질서를 구성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고 우리나라도 참여할 수 있는 초대장을 얻은 것과도 같다"고 평가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