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4234 1092020060460544234 04 0401001 6.1.12-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16095000 1591216101000

톈안먼 31주기에 폼페이오는 주역들 면담·국무부는 추모 성명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톈안먼(天安門) 민주화 시위 31주기를 앞두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시위의 주역들을 면담한 데 이어 미국 국무부가 중국 당국을 비난하는 성명을 냈습니다.

미 국무부는 3일(현지시간) "폼페이오 장관이 어제 왕단과 쑤샤오캉, 리안 리, 헨리 리 등 4명을 만났다"고 전하고 "이들은 1989년 6월 4일 중국 공산당이 잔혹하게 진압한 영웅적 민주화 시위 참가자 수천 명 중 4명"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왕단은 톈안먼 시위 학생 지도자 중 한 명이며 쑤샤오캉 역시 시위에 주도적으로 참여한 지식인 가운데 한 명입니다. AFP통신은 폼페이오 장관이 이들과 찍은 사진도 공개했다고 전했습니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도 이날 톈안먼 민주화 시위를 기리는 성명을 내고 중국 당국을 비난했습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톈안먼 시위가 소련과 동유럽의 억압받는 이들로 하여금 민주적 변화를 요구·성취하도록 영감을 줬는데 중국 공산당 정부는 정보의 억압적 통제와 순전한 잔혹성으로 살아남았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31년이 지나 사망·실종자 규모는 여전히 파악되지 않고 있다. 우리는 사망과 실종에 대한 전면적이고 공개적 설명을 재차 요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대변인은 "우리는 희생자들을 애도하며 기본적 인간 존엄과 근본적 자유, 인권을 보호하는 정부를 계속 염원하는 중국인들과 함께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윤영란 기자 (ranny@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