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4454 0512020060460544454 01 0103001 6.1.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18060000 1591235812000 related

대권주자 등판에 바빠진 與 전준위…전대·대선 경선룰 모두 손본다

글자크기

당대표·최고위원 임기 분리 당헌 개정 가능성 높아

'젊은 플랫폼정당' 변모 준비…권위적 '사무총장' 명칭 개정도 논의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6.3/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당대표와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를 선출하는 8·29 전당대회를 앞두고 전국대의원대회(전당대회)준비위원회 구성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경선 룰 논의에 착수했다.

특히 차기 당대표에는 대선 후보로 꼽히는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이 나설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전당대회 룰과 차기 대선 경선 룰 마련이 최대 관심사로 꼽힌다.

4일 민주당에 따르면, 전당대회준비위원회는 전날(3일) 위원 구성을 마무리하고 첫 회의 준비에 들어갔다.

전준위가 가장 먼저 손봐야 할 것은 당대표와 최고위원의 임기 연동 규정이다.

민주당 당헌에는 당대표와 최고위원의 임기를 '다음 전국대의원대회에서 당 대표가 선출될 때까지'로 규정하고 있다.

문제는 대권 주자가 당대표가 된다면 대선 1년 전에 사퇴해야 하는데 당헌에 따라 최고위원들도 동반 사퇴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된다.

민주당은 앞서 당 법률위원회와 외부 법률학자에게 당 대표가 사퇴할 때 최고위원도 동반사퇴를 해야 하는지, 혹은 임기를 보장받을 수 있는지 자문을 받았는데 어느 쪽으로도 해석해도 된다는 답변을 받았다.

다만 지도부 내에서는 향후 비슷한 사태가 일어날 것을 대비해 당헌·당규 개정을 통해 논란을 차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있어 관련 논의가 전준위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당헌 개정과 관련된 아이디어는 다양하다. 우선 '당대표 및 최고위원의 임기는 다음 전국대의원대회에서 당대표가 선출될 때까지로 한다'의 규정에서 '다음'과 '전국대의원대회' 사이에 '정기'라는 단어를 삽입하면 된다는 구상이 있다.

혹은 '당대표가 궐위된 때에는 궐위된 날부터 2개월 이내에 임시전국대의원대회를 개최하여 당대표를 선출한다'는 규정 뒤에 '최고위원은 선출하지 않는다'는 문구를 넣으면 된다는 주장도 있다.

다만 홍영표 의원 등 일부 당권 주자는 대선 주자가 당 대표가 되면 전당대회를 너무 자주 열게 돼 당력 손실이 우려되고, 당 대표와 최고위원의 임기를 분리하는 것도 논란이 예상된다며 불만을 내비치고 있다.

안규백 전준위원장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당권 주자로 거론되는 분들을 만나 폭넓게 의견을 듣는 중"이라며 "그분들의 의견까지 고려해서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전준위는 2022년 3월에 실시 예정인 대선 경선룰도 조기에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당 지도부는 21대 총선 공천룰처럼 대선 경선룰도 선거 1년 전인 다음해 3월 9일 이전에 확정해야 한다는 데 합의를 모았는데, 대권 주자가 차기 당대표가 된다면 스스로 대선 경선룰을 정하게 돼 불공정 시비가 불거질 수 있기 때문이다.

안 위원장은 "대선 경선룰을 전준위에서 확정하고 갈지, 혹은 다음 지도부에게 전달할 가이드라인(지침)을 마련할지는 (앞으로) 논의해야 한다"고 했다.

대선 경선룰은 2017년의 것을 따를 가능성이 크다. 현재 민주당 당헌·당규는 대통령 후보 선출에 대해 '국민 경선 또는 국민참여경선을 원칙으로 한다'는 내용만 규정하고 있다.

한 전준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완전국민경선을 골자로 하고 일반국민과 권리당원·대의원의 표 가중치를 똑같이 두는 방식으로 갈 가능성이 높다"며 "자칫 특정 집단에 미세한 가중치라도 부여하면 대권 후보들의 유불리에 너무 많은 영향을 끼치게 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세로 인해 비대면 방식을 확대하는 방식의 전당대회 방식은 적극적으로 고려될 예정이다.

앞선 관계자는 "기존 전당대회는 전국 17개 시도를 순회하며 열렸고 대의원들이 현장 투표소로 나와 투표하곤 했다"며 "이를 모바일 플랫폼 투표로 유도해 축소하는 방식 등 기술적인 방법을 열어놓는 방향으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전준위는 민주당을 젊고 수평적인 '플랫폼 정당'으로 바꿀 방법도 모색할 예정이다.

20명의 전준위 구성원 중 청년(9명)과 초선 의원(10명) 비율이 높은 데에는 당을 젊게 만들자는 이해찬 대표의 의중이 강하게 실린 것으로 알려졌다.

당 살림을 전반적으로 총괄하는 당내 핵심 요직인 '사무총장' 직함을 바꾸거나 권한을 분산시키는 방향도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제왕적 총재 체제에서부터 있었던 최고 당직자 직위이기 때문에 현대 정당에는 어울리지 않다는 지적 때문이다.

안 위원장은 "민주당이 플랫폼 정당으로 거듭나고 사회 패러다임 역시 수평적으로 변하고 있는데 이에 걸맞게 당내 직책도 탈권위적으로 바뀌어야 한다는 지적이 있어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serendipit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