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4753 0372020060460544753 04 0401001 6.1.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19266000 1591219271000

WHO, ‘트럼프 복용’ 말라리아 치료제 코로나19 실험 재개

글자크기

“사망률 자료 토대 실험 계획서 수정 이유 없어”

헤럴드경제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리예수스 WHO 사무총장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효과에 대한 임상실험을 재개한다. 말라리아 치료제인 이 약물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예방차원에서 매일 복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리면서 효능 논란에 휩싸인 바 있으며, WHO는 지난달 말 자료안전감시위원회가 안전성을 심의하는 동안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한 연대 실험을 장점 중단했다.

3일(현지시간)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언론 브리핑에서 “사망률에 대한 자료를 토대로 자료안전감시위원회의 구성원들은 실험 계획서를 수정할 이유가 없다고 권고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임상 실험 집행 그룹이 이 권고를 받아들였다고 전했다.

앞서 WHO가 실험 중단 결정을 내린 배경은 의학 학술지 랜싯에서 하이드록시클로로퀸 관련 사망 위험 관련 연구가 발표되면서였다. 당시 연구는 671개 병원 9만6000여명의 코로나19 입원 환자를 상대로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효능을 조사한 결과, 이를 복용한 환자에게서는 사망 위험도가 3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고 밝혔다.

한편 이날 테드로스 사무총장은 유럽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3월 22일 이후 가장 적게 확인되면서 확산세가 계속 둔화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도 중남미 지역의 확진자 급증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했다.

중국이 코로나19 관련 자료의 공유를 지체해 WHO 내부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나왔다는 보도에 대한 질의에 대해서는 답변을 거부했다.

전날 AP 통신은 WHO 내부 문서와 이메일, 인터뷰 등을 분석, 중국 당국이 코로나19 유전자 지도를 완전히 해독했는데도 이를 일주일 넘게 공개하지 않아 WHO에서 불만이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balme@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