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4761 1092020060460544761 04 0401001 6.1.11-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91218785000 1591219431000

日, “두 자릿수 보복 준비”…강한 반발 예상

글자크기

[앵커]

우리 법원의 이번 조치에 대해 일본 정부의 공식 반응은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강한 반발이 예상됩니다.

압류 자산 현금화를 두고 보지 않겠다고 밝혔었는데 일본 내 한국 기업 자산 압류 등 두 자릿수 보복 조치가 거론되고 있습니다.

도쿄 이민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우리 대법원의 일제 강제 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 판결 당시 아베 일본 총리는 매우 유감이라며 강한 어조로 반발했습니다.

[아베/2018.10.30 9시 이승철 리포트 : "이번 판결은 국제법에 비춰 있을 수 없는 판단입니다. 일본 정부는 의연하게 대처해 나갈 것입니다."]

일본 정부는 그러면서 일본 기업의 자산 매각 등이 진행되면 보복 조치를 하겠다고 틈만 나면 으름장을 놨습니다.

[고노/당시 외무상/2019년 7월 16일 : "일본 기업에 피해가 미치는 일이 있으면 필요한 조치를 강구해야 합니다."]

강제 징용 판결의 지렛대로 활용했던 수출 규제 조치 외에 또 다른 조치가 거론됩니다.

국제사법재판소 제소와 일본 내 한국 기업 자산 압류, 한국산 제품 관세 인상 등 입니다.

아소 경제부총리는 금융 제재를 언급하며 경제 규모가 작은 한국이 먼저 피폐해질 거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앞서 친 아베 정권 성향의 산케이 신문은 일본 정부가 두 자릿수 보복 조치를 준비 중이라고도 전했습니다.

지지율 추락에 허덕이는 아베 정권은 두 달 뒤 공시 송달 기간이 지나 자산 매각 절차가 본격화 되기 전에 각종 맞대응 조치들을 내놓으며 압박 수위를 높이는 것과 동시에 국면 전환도 모색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이민영 기자 (myle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