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4812 0372020060460544812 06 0602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19801000 1591219813000 related

[어게인TV]'꼰대인턴' 에인졀 상사 박해진 '대기발령'에 팀원들 발벗고 나섰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 '꼰대인턴' 캡처


[헤럴드POP=오현지기자]박해진이 김응수와 팀원들 덕분에 대기발령에서 벗어났다.

3일 오후에 방송 된 MBC '꼰대인턴'에서는 가열찬(박해진 분)이 대기발령을 당하자, 이만식(김응수 분)을 비롯해 팀원전부가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만식과 가열찬이 함께 클레임 고객 박범준(장성규 분)의 집을 찾았다. 박범준은 라면 봉지 안에서 바퀴벌레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만식은 가열찬의 일을 방해하기 위해서 초장부터 기세를 잡아야 한다며 범준의 기를 죽이려고 했으나, 범준은 굽히지 않았다.

이날 가열찬은 이만식의 행동을 지적하고, 박범준의 마음을 달래며 능숙하게 친근하게 다가갔다. 가열찬은 논리적으로 바퀴벌레가 바깥에서 올 수 있는거 아니었는지를 물었지만, 박범준도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박범준은 포장하는 상황에서 바퀴벌레가 들어갔을 것이라고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알고보니 박범준은 이태리(한지은 분)의 전 애인. 이태리가 핫닭면을 가지고 집으로 방문하자, 박범준은 순수히 사인을 하겠다고 말했고, 이태리에게 이를 빌미로 다시 사귀자고 말하며 질척거렸다.

이날 범준은 가열찬과 이만식이 돌아간 뒤에 이태리에게 술을 먹자고 했고, 이태리는 범준이 자신을 안으려고하자 피하기 위해 도망쳐 나왔고, 기다리고 있던 가열찬이 이태리를 지켰다. 가열찬은 박범준에게 "이 여자 때문에 사인을 한 것이냐"고 물었고, 박범준은 "그렇다"고 했다. 이에 가열찬은 사인받은 종이를 모두 찢어버렸다.

이태리는 가열찬의 행동에 깊은 감동을 받아, 가열찬을 더욱 존경하게 됐다. 앞서 이태리에게 따뜻한 말로 위로를 한 것도 가열찬이었다.

한편 남궁준수(박기웅 분)과 안상종(손종학 분)은 이만식(김응수 분)에게 진단서를 떼서 산업재해 처리를 받아서 가열찬을 밖으로 내몰자는 계략을 세웠다.

하지만 이만식은 산해재해처리를 하라는 지시까지는 납득할 수 없었고, 특히 가열찬을 도와 바퀴벌레 사건을 해결했다. 특히 팀원들은 박범준의 집으로 찾아가 박범준 집에서 나온 바퀴벌레를 직접 잡았다. 팀원들이 잡은 바퀴벌레는 라면에서 나왔다고 주장하는 바퀴벌레의 DNA가 99.9% 일치했다. 특히 박범준 집 1층에는 오리집이 있었고, 바퀴벌레도 오리의 DNA가 나와 사건은 일단락 됐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