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4892 0202020060460544892 06 0601001 6.1.12-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20654000 1591220767000 related

[MK이슈]유인석, `버닝썬` 관련 혐의 모두 인정…박한별, 기약없는 휴식 중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배우 박한별의 남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성매매 알선 등 '버닝썬' 관련 혐의를 모두 인정한 가운데 박한별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3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는 제26형사부(김래니 부장판사) 심리로 유인석 전 대표 등 총 6명의 업무상 횡령, 성매매 알선, 식품위생법 위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1차 공판이 열렸다.

유인석 전 대표는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 30)와 함께 2015~2016년 일본인 사업가 일행 등 외국 투자자에게 총 24회에 걸쳐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처벌법 위반)로 재판에 넘겨졌다. 승리 일당에게 ‘경찰총장’이라 불리며 버닝썬 관련 수사를 무마해준 의혹을 받는 윤규근 총경과 골프를 치면서 유리홀딩스 법인 자금으로 결제한 혐의(업무상 횡령)도 있다.

재판에서 유 전 대표의 변호인은 "실질적인 가담 정도나 양형에 참작할 사유 등을 정리해 의견서를 제출하겠다"며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그러면서 "실질적인 가담 정도 등에 대해서는 서면으로 상세히 설명할 것"이라며 "추후 변론을 통해 정확한 입장을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유 전 대표는 배우 박한별의 남편으로, 지난 2017년 결혼해 5개월만인 이듬해 4월 득남했다. 박한별은 출산 후 MBC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로 복귀했으나 드라마가 방영되던 지난해 3월께 버닝썬 사건이 불거지면서 SNS에 "저의 남편과 관련된 논란과 사건들, 의혹들로 인하여 많은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면서 "모든 논란들에 대해 저도 함께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어떠한 결과가 나오더라도 이 모든 시련을 저희 가족이 바른길로 갈수있게 인도하는 과정이라 받아드리며 이 드라마를 잘 마무리한 후 저의 삶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갖으면서 한 아이의 엄마로서, 한 사람의 아내로서 부끄럽지않은 삶을 살아가도록 노력하겠다"고 사과문을 공개한 바 있다. '슬플 때 사랑한다'는 당시 후반부 촬영 중이라 드라마에서 하차하지는 않았다.

박한별은 또 지난해 유 전 대표가 영장실질심사를 받을 당시 변호인을 통해 자필 탄원서를 제출하며 "제 남편은 도주할 생각이 전혀 없다. 불구속 상태에서 계속 충실히 조사받을 것을 한 가정의 아내로서 약속드린다”고 호소한 바 있다. 탄원서에는 유 전 대표가 10번이 넘는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했으며, 어린 자녀의 아버지라는 점 등을 강조한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한별은 유 전 대표의 범행이 알려진 뒤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보그맘'과 '슬플 때 사랑한다' 두 작품에서 모두 호연을 보여주며 호평을 받던 박한별이 남편의 사건으로 기약없는 휴식기를 가지게 된 것. 누리꾼들은 박한별이 직접 범행을 저지르거나 가담하지 않은 만큼 남편의 잘못으로 인해 비난을 받는다는 것은 안타깝다는 반응과 탄원서를 제출하는 등 남편을 옹호하는 박한별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으로 갈렸다. 이런 가운데 무기한 휴식기에 들어간 박한별이 앞으로 어떤 행보를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ksy70111@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