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5043 0652020060460545043 03 0301001 6.1.17-RELEASE 65 이코노믹리뷰 60111573 false true false false 1591221757000 1591221761000

뉴욕증시, 고용 등 양호한 美 경제지표에 힘입어 연일 강세

글자크기

5월 민간부문 고용 276만명 감소, 전망치보다 크게 줄어

이코노믹리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코노믹리뷰=장서윤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민간 고용과 서비스 업황이 최악을 넘겼다는 낙관론에 힘이 실리며 강한 랠리를 이어갔다.

3일(이하 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27.24포인트(2.05%) 급등한 2만6269.8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2.05포인트(1.36%) 상승한 3122.8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74.54포인트(0.78%) 오른 9682.91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는 3거래일 연속 올랐고 S&P와 나스닥은 나흘째 상승세를 달렸다. S&P의 경우 2월 초 이후 처음으로 4거래일 연속 올랐다.

S&P 11개 업종 가운데 헬스케어를 제외한 10개가 일제히 올랐다. 경제 회복이 시작되면 가장 큰 이득을 볼 것으로 예상되는 소재, 금융 업종이 3.9%, 3.8% 오르며 가장 큰 폭의 상승세를 나타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도입됐던 폐쇄 조치들이 끝나고 경제 활동이 재개되기를 바라는 투자자들의 기대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각 주들이 호응하는 움직임이 커지는 것과 함께 우려했던 것만큼 나쁘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난 경제지표들로 주가가 상승했다.

이날은 최악이던 미국 고용시장에 대한 낙관론도 가세했다. 민간고용정보업체 오토매틱데이터프로세싱(ADP)의 전미고용 보고서에 따르면 5월 민간부문 고용은 276만 명 감소를 기록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 875만 명 감소보다 대폭 덜 줄었다.

지난 4월 고용 감소 규모도 당초 2023만6000명 감소에서 1955만7000명 감소로 수정됐다.

미 공급자관리협회(ISM)는 이날 지난 5월 서비스 업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45.4로 4월의 41.8보다 소폭 상승했다고 밝혔다. 여전히 위축 국면을 의미하는 50 이하에 머물고 있지만 일부 업종에서는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4월 공장재 수주 역시 전 달 대비 13% 감소했지만 당초 예상했던 14%보다는 감소폭이 작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적 인과관계는 없지만, 전국적인 폭동과 약탈로 극심한 혼돈에 빠진 미국의 사회상과는 대조적이다. CNBC 방송의 간판 앵커인 짐 크레이머는 "시장이 사회 정의를 외면한다. 시장은 선악을 구별하지 않는다. 투자자들은 단순히 돈을 벌려고 할 뿐"이라고 촌평하기도 했다.

국제유가가 이틀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등 주요 산유국의 감산 연장 여부에 대한 의구심이 부각된 가운데 미국의 원유 재고가 예상 밖 감소세를 보이면서 원유시장은 높은 변동성을 보였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7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1.3%(0.48달러) 상승한 37.2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8월물은 0.6%(0.22달러) 오른 39.79달러를 기록했다. WTI와 브렌트 선물은 모두 지난 3월6일 이후 최고치로 집계됐다.

국제금값은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1.7%(29.20달러) 하락한 1704.8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 달러화도 약세였다. 뉴욕외환시장에서 달러인덱스(DXY)는 전 거래일보다 0.4% 내린 97.25를 기록했다. 달러인덱스는 유로, 엔 등 주요 6개 통화를 기준으로 달러화 가치를 지수화한 것이다.

장서윤 기자

-Copyright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