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5211 0252020060460545211 04 0401001 6.1.11-RELEASE 25 조선일보 60518933 false true true false 1591222849000 1591228199000

숨진 플로이드 아내 "여섯살 딸에게 해줄 수 있는 말은..."

글자크기
미국 백인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사망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46)의 아내는 "여섯 살 딸에게 해줄 수 있는 말은 '아빠는 숨을 쉴 수 없었다'는 것뿐이었다"고 말했다. ‘숨을 쉴 수 없다(I can’t breathe)’는 플로이드가 사망 직전 했던 말로 최근 미국에서 벌어지는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 구호로 쓰이고 있다.

조선일보

플로이드의 아내 록시 워싱턴과 딸 지애나 /CNN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플로이드의 아내 록시 워싱턴은 3일(현지 시각) 미 CNN 인터뷰에서 "처음 플로이드의 소식을 들었을 때 딸 지애나에게 뭐라고 말해야 할지 몰랐다"고 했다. 그러나 곧 딸은 워싱턴에게 "엄마, 우리 가족에게 무슨 일이 생겼어요? TV에서 나오는 사람들이 왜 아빠 이름을 말하는 거예요"라며 어떻게 플로이드가 사망하게 됐는지 알기를 원했다고 했다.

워싱턴은 "딸에게 말할 수 있는 건 아빠가 숨을 쉴 수 없었다는 것 뿐이었다"고 했다. 이날 딸 지애나는 인터뷰에서 워싱턴의 머리카락을 위로하듯 쓰다듬었다.

워싱턴은 "누가 어떻게 생각하든지 플로이드는 좋은 사람이었다"며 "내 딸이 그가 좋은 사람이라는 증거"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플로이드를 위한 정의(justice)를 원한다"고 했다. 워싱턴은 플로이드가 더 나은 직장을 구하기 위해 텍사스주에서 미니애폴리스주로 이사했으며 타지에서도 항상 딸의 안부를 물었다고 했다.

워싱턴은 "플로이드는 더 이상 딸이 성장하고 학교를 졸업하는 것을 보지 못한다. 플로이드는 이제 딸과 함께 복도를 걸을 수 없다"며 "딸에게 문제가 생긴다면, 그건 아빠가 없다는 것"이라고 했다.

딸 지애나는 플로이드와 친한 친구이자 전 NBA 선수 스티븐 잭슨의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동영상에서 그의 어깨에 목마를 타고 "우리 아빠가 세상을 바꿨어요"라고 외치기도 했다. 잭슨은 "우리는 유죄 판결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이세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