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5756 0672020060460545756 04 0403001 6.1.12-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60518933 false true false false 1591225348000 1591225388000

흑인 남성 사망 사건 연루 미 전직 경찰관 4명 전원 기소...최대 40년 징역형

글자크기

흑인 남성 목 눌러 사망케 한 주범, 2급 살인 혐의 추가

체포 가담 3명, 2급 살인 공모 등 혐의 기소, 최장 10년 징역형

유족 변호인 "경찰관 모두 기소, 주범 혐의 격상 결단에 만족"

아시아투데이

3일(현지시간) 흑인 남성의 목을 눌러 사망하게 한 사건과 연루된 미국 미니애폴리스 전직 경찰관 4명이 전원 형사 기소됐다. 사진은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이날 영국 런던에서 사망한 조지 플로이드의 영정을 들고 있는 모습./사진=런던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흑인 남성의 목을 눌러 사망하게 한 사건과 연루된 미국 미니애폴리스 전직 경찰관 4명이 전원 형사 기소됐다.

이미 3급 살인 및 2급 과실 치사 혐의로 기소된 ‘주범’ 데릭 쇼빈(44)은 더 중한 ‘2급 살인’ 혐의가 추가됐다.

미네소타주 검찰총장 키스 엘리슨은 3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조지 플로이드의 목을 약 9분간 무릎으로 찍어누른 쇼빈에 대해 2급 살인 혐의를 추가로 적용한다고 밝혔다.

수정된 공소장에 따르면 2급 살인은 “쇼빈이 의도하지 않았지만 3급 살인에 해당하는 폭행을 저지르는 과정에서 플로이드를 죽였다는 의미”라고 CNN은 전했다.

이에 따라 쇼빈은 최장 40년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미 언론들은 설명했다.

쇼빈과 함께 플로이드의 체포에 가담했던 알렉산더 킹(26)·토머스 레인(37)·투 타오(34) 등 나머지 전직 경찰관 3명은 2급 살인 공모 및 2급 우발적 살인에 대한 공모 혐의로 기소돼 최장 10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경찰관 4명의 전원 처벌은 플로이드의 유족과 시위 참가자들이 요구해온 사항이다.

유족 측 변호인 벤저민 크럼프는 트위터 글에서 “유족의 반응: 이는 씁쓰레한(bittersweet) 순간”이라며 “플로이드의 죽음에 연루된 모든 경찰관을 체포해 기소하고, 쇼빈에 대한 혐의를 2급 살인으로 격상한 엘리슨 총장의 결단력 있는 행동에 깊이 만족한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