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55665 0372020060460555665 06 0602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1488886 false true true false 1591239909000 1591262143000 related

[팝업TV]'우다사2' 노정진, 김경란에 직진 "이혼 신경NO..즐거운 미래만 생각하자"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 김경란, 노정진 커플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지난 3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이하 '우다사2')에서는 김경란, 노정진 커플과 호란, 이준혁 커플의 더블 데이트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경란과 노정진은 양평 두물머리에 도착 후 기념 사진을 남기는 과정에서 허리를 감싸거나 백허그를 하는 등 달달한 애정을 뽐냈다.

이후 숙소에서 진실 게임이 진행된 가운데 노정진은 '애인의 과거 신경 쓴다, 안 쓴다' 질문에 "신경 쓰지 않는다. 이혼이라고 할지라도"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이어 "과거에 연연하면 현재가 존재하지 않는 거다. 그 사람 만날 이유가 없다. 애인의 과거는 중요하지 않다"고 덧붙여 김경란을 뭉클하게 했다.

하지만 '고민이 있을 때 나눈다, 혼자 해결한다'는 질문에 있어서는 두 사람의 의견이 갈렸다. 노정진은 혼자 해결하는 편이라면, 김경란은 나누고 싶다고 전한 것.

이에 김경란은 "나도 사실 고민을 나누지 못했던 것 같은데 이제는 내 고민도 나누고 싶다. 그 사람도 짐을 덜어줬으면 좋겠고, 나도 짐을 나눌 수 있으면 좋겠다. 서로 의지하고 의지 받는 관계가 좋아"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파도 아프다는 이야기를 안 했다. 걱정을 끼치고 싶지 않아 너무 내색을 안 했다"며 "말해도 된다는 생각이 드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몸이, 마음이 아파도 그 사람한테만큼은 말하고 싶어"라고 바람을 표하며 눈물을 쏟았다.

그러자 노정진은 김경란을 달래더니 "감동해서 울었으면 좋겠다. 내가 많이 웃겨드리겠다. 슬픈 표정과 마음은 씻어내버리고 즐거운 미래만 생각하자"라고 고백했다.

이처럼 김경란, 노정진이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며 시즌2가 종료된 만큼 시청자들은 두 사람이 계속해서 예쁜 만남을 이어가면 좋겠다고 응원을 쏟아내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