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69461 1112020060460569461 04 0402002 6.1.1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69870000 1591269877000

홍콩 의회, '국가법' 통과...야당서 오물 투척 항의

글자크기

'의용군행진곡' 모독시 최고 3년형

야당 "부끄러운 정권은 악취나길 마련"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친중파가 장악한 홍콩 입법회(의회)에서 중국 국가인 의용군행진곡을 모독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내용의 ‘국가법’이 통과됐다. 이 과정에서 야당 의원이 오물을 투척하는 등 큰 혼란이 일었다.

4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홍콩 의회인 입법회는 이날 회의를 열어 국가법 초안을 3차 심의했으며, 심의 절차가 모두 끝난 후 이를 표결에 부쳐 찬성 41표, 반대 1표로 통과시켰다. 홍콩 의회는 친중파 진영이 과반수 의석을 차지하고 있어 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통과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이날 범민주 진영 의원들은 항의의 의미에서 표결에 참여하지 않았다.

홍콩 의회에서 통과된 국가법은 중국 국가를 장례식에 사용하거나, 공공장소 배경 음악, 상업광고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한다. 풍자나 조롱의 목적으로 노랫말을 바꿔 부르는 행위도 금지한다. 홍콩 교육부 장관은 각 학교에 중국 국가와 관련된 지침을 내려서 학생들이 이를 지키도록 해야 한다. 이러한 조항들을 어기면 최고 징역 3년 형이나 5만 홍콩달러(약 785만원)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홍콩 야당에선 “국가법 조항들이 애매모호한 내용을 담고 있어 정치적으로 이용될 수 있다”며 강력하게 반대해왔다. 이날 오후 1시 무렵 입법회에서 국가법 심의가 진행되는 도중에 에디 추, 레이먼드 찬 등 야당 의원 2명은 자리에서 갑작스럽게 일어나더니 플라스틱 통에 든 오물을 회의장에 투척했다. 통에 들어있던 갈색의 악취 나는 액체는 생물비료로 알려졌다.

오물 투척 후 회의는 중단됐고, 추 의원과 찬 의원은 경비원들에 의해 회의장 밖으로 끌려 나갔다. 추 의원은 오물 투척에 대해 국가법에 대한 항의와 함께 톈안먼 시위 31주년을 잊지 말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31년 전 사람들을 죽인 공산당을 절대 용서하지 말고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며 “그러한 부끄러운 정권은 영원히 악취가 나게 마련”이라고 말했다.

톈안먼 시위는 1989년 6월 4일 민주화와 정치개혁을 요구하면서 베이징 톈안먼 광장에서 시위를 벌이던 대학생과 시민들을 중국 정부가 탱크와 장갑차를 동원해 유혈 진압한 사건을 이른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