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0272 0092020060460570272 02 0202001 6.1.1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73676000 1591273695000 related

전광훈 교회 "모여서 철거 막자" 동원령…충돌 우려(종합)

글자크기

교회 부목사 명의 문자 "즉시 모이자"

"이날 오후 11시 철야기도회 진행해"

전광훈 목사 유튜브 '너알아tv' 방송

"용역 500명 온다고 한다. 지켜달라"

교인들 집결할 경우 충돌 가능성도

뉴시스

[의왕=뉴시스] 고범준 기자 = 지난 4월20일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 전광훈 목사가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보석으로 풀려나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0.04.20. bjk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류인선 기자 = 전광훈 목사가 담임 목사로 있는 사랑제일교회 측이 교회 강제철거 저지를 명목으로 교인들에게 '총동원'을 호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사랑제일교회는 4일 오후 8시께 이 교회 수석부목사로 알려진 박모 목사 명의로 문자메시지를 보내 "내일(5일) 새벽(으로 예정된) 사랑제일교회 강제철거 저지를 위해 오늘 오후 11시부터 철야기도회가 있다"며 "지금 즉시 교회로 모여주시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어 "늦어도 내일 새벽 5시까지는 총동원을 바란다"고 강조했다.

전 목사 측이 운영하는 유튜브 방송 '너알아tv'도 이날 '긴급 방송 사랑제일교회 철거 위기. 용역들 500명 동원된다'는 제목의 유튜브 영상을 공개했다.

교회 측은 이 영상에서 "오는 5일 오전 용역 500명이 들어와서 사랑제일교회를 점거한 후 철거 작업에 들어간다고 한다"며 "이 장소로 나와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영상을 시청하는 분들이 '말도 안 되는 일이다', '기가 막힌다'는 메시지를 계속 보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교회 측은 이 영상을 통해 강제철거가 예상되는 구체적인 시간도 공개했다. 교인들이 집결할 경우 용역업체와의 충돌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서울북부지법 민사합의11부(부장판사 김광섭)는 장위10구역재개발조합(조합)이 사랑제일교회를 상대로 낸 명도소송에서 지난 14일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이에 따라 조합 측은 해당 부동산을 점유하고 있는 사랑제일교회 측에 부동산을 넘겨달라고 요구할 수 있게 됐다. 거부할 경우 강제철거 집행도 가능하다.

사랑제일교회는 보상금으로 563억원을 요구했으며, 교회 측은 그 근거로 교인 감소와 재정 손실 명목(110억원), 현재보다 6배가 큰 규모의 새로운 교회를 짓기 위한 건축비(358억원) 등을 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반해 서울시 토지수용위원회가 감정한 보상금은 82억원으로 차이가 크다.

사랑제일교회가 있는 지역은 재개발 구역으로 지정돼 2018년부터 주민들이 이주를 시작했다. 현재는 교회를 제외한 대부분의 주민이 이곳을 떠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ry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