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0676 1092020060460570676 05 0508003 6.1.11-RELEASE 109 KBS 60672083 true true true false 1591275094000 1591275925000

‘흥행 효과’ 김연경 복귀…기대와 우려 교차

글자크기

[앵커]

오늘 열린 여자 프로배구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 현장은 김연경의 국내 복귀에 대한 관심으로 뜨거웠습니다.

월드 스타의 귀환에 대한 환영과 '절대 1강' 흥국생명의 독주에 대한 우려가 교차했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이 드래프트 행사장에 가장 늦게 모습을 드러냅니다.

흥국생명 구단 관계자에 몰려든 취재진의 열기는 김연경을 향한 높은 관심을 보여줍니다.

흥국생명이 지명한 외국인 선수 루시아는 김연경과 같이 뛸 수도 있다는 소식에 깜짝 놀랐습니다.

[루시아/흥국생명 : "안녕하세요. 김연경이 우리 팀에 온다고요? 농담이죠? 전혀 듣지 못했습니다."]

루시아의 극적인 반응처럼 세계적인 스타 김연경의 복귀는 흥행에 큰 도움이 될 확실한 카드입니다.

[박미희/흥국생명 감독 : "선수 본인이 여러 각도로 생각하고 있을 것입니다. 분명한 점은 김연경 선수가 여자배구에 미치는 영향이 큰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이재영과 이다영에, 김연경까지 합류할 경우 독주로 이어질까 봐 다른 감독들 속은 타들어 갑니다.

[김종민/도로공사 감독 : "다른 팀 감독으로서는 굉장히 힘들죠. 실력 차이가 크게 나니 싱거운 경기가 될 수도 있습니다."]

[차상현/GS칼텍스 감독 : "경기가 한쪽으로 몰릴 수도 있고, 배구 인기가 크게 좋아질 수도 있겠지만 여러 측면에서는 뚜껑을 열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슈퍼스타의 복귀에 대한 설렘과 우려가 교차하는 가운데, 흥국생명은 김연경의 빠른 결정을 기다린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박선우 기자 (bergkamp@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