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1354 0022020060560571354 03 0301001 6.1.1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83042000 1591305751000 related

5년 뒤 ‘플라잉 택시’로 인천공항~여의도 20분 만에 간다

글자크기

이용 요금은 11만원대로 예상

정부, 도심항공교통 로드맵 발표

드라이브스루·택배로 환전도 가능

중앙일보

현대자동차가 공개한 개인 항공기(PAV) 콘셉트 모델 S-A1.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공항에서 ‘하늘 나는 자동차’에 타자 20분 만에 서울 여의도에 도착한다. 국토교통부가 예상한 비용은 모범택시보다 다소 비싼 11만원이다. 영화에서나 볼 법한 ‘플라잉 택시’가 2025년 현실화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4일 제2차 혁신성장전략회의에서 5년 뒤 하늘길 출퇴근을 열어줄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을 발표했다. 2022~2024년 실증비행을 거쳐 2025년부터 상용화하겠다는 목표다. 운전사가 없는 자율비행은 2035년을 예상한다. 정부가 UAM 관련 중·장기 계획을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UAM은 수직으로 이착륙이 가능한 개인항공기(PAV)로 도심을 이동하는 차세대 교통수단이다. 헬기보다 이동 거리(30~50km)는 짧지만, 전기동력을 활용해 탄소배출이 없고, 소음이 적다는 게 특징이다. 특히 꽉 막힌 도로 대신 하늘을 통과하기 때문에 이동시간을 줄일 수 있다. 예컨대 자동차로 1시간 걸리는 거리는 20분 안에 도착할 수 있다.

글로벌 업체는 이미 UAM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하다. 보잉 같은 세계적인 항공기업은 물론 아우디·다임러·도요타 등 완성차 업체까지 뛰어들어 PAV를 개발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역시 우버와 손잡고 2028년께 하늘을 나는 자동차를 상용화한다는 목표다.

중앙일보

지난 1월 CES 2020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왼쪽 셋째)이 도심항공교통(UAM)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현대차그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정부의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다. UAM시대를 대비한 제도적·정책적 지원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우선 운항·인프라 등 안전 기준부터 운송사업 제도까지 새로운 분야의 교통체계가 안전하게 작동할 수 있도록 2023년까지 UAM특별법 제정을 추진한다. 국토부의 김상도 항공정책실장은 “UAM과 관련 기술 개발은 선진국보다 늦었지만, 제도적·정책적 지원을 위한 정부 차원의 로드맵 수립은 한국이 가장 빠르다”고 말했다.

또 한국형 운항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실증사업도 한다. 운항기준은 운항 대수, 환승 방식, 회귀 간격 등을 정하는 절차다. 상용화 전인 2024년에는 인천·김포공항과 연계해 서울 삼성동 코엑스, 청량리역 등을 잇는 도심권 노선을 지정해 운영할 예정이다.

정부는 기체·핵심부품에 대한 기술 역량 확보를 위해 기업의 연구개발(R&D)도 지원한다. 개발 초기에는 기계의 성능을 시험할 수 있는 1인승 시제기를 주로 개발한다. 이후 안전성 검사를 거쳐 여러 명을 태우고 도시 간 운항(100~400㎞)이 가능한 기체를 제작할 계획이다. 운임 비용도 초기에는 40㎞(인천공항∼여의도) 기준 11만원으로 비싸지만, 2035년 드론 택시가 상용화되면 2만원 수준으로 낮아질 것이라는 게 국토부 전망이다.

이날 혁신성장전략회의에서 기획재정부는 외환서비스 혁신 방안을 발표했다. 앞으로 해외 여행이나 출장을 앞두고 환전을 위해 굳이 은행에 가지 않아도 된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환전을 신청한 뒤 면세점 주차장에서 ‘드라이브 스루’로 달러를 찾을 수 있다. 택배를 통해 집에서 받아도 된다.

은행이나 환전영업자, 증권·카드사·저축은행 같은 소액 해외송금업자는 신청 접수부터 대금 수납·전달을 포함한 환전·송금 업무를 택배사·항공사·면세점 등 다른 산업 참여자에게 위탁할 수 있게 된다. 이렇게 되면 은행 지점이나 창구에서 환전할 필요가 없다. 예컨대 항공사 카운터에서 티켓 수속을 하면서 달러를 받을 수 있다.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인출도 가능하게 된다. 한도는 1회 2000달러다.

염지현 기자, 세종=하남현 기자 yjh@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