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1560 0182020060560571560 06 0601001 6.1.11-RELEASE 18 매일경제 39226194 false true true false 1591287723000 1591287846000 related

AB6IX 리더에서 민폐로…임영민, 음주운전 물의 사과(자필편지 전문)[종합]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그룹 AB6IX(에이비식스) 임영민이 음주운전 적발로 인해 팀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임영민의 음주운전 논란으로 인해 컴백을 앞둔 AB6IX는 팀을 재정비하기 위해 컴백을 연기했다. 이번 일로 ‘민폐 리더’로 전락한 임영민은 자필편지로 사과의 뜻을 밝혔다.

AB6IX(에이비식스) 소속사 브랜뉴뮤직에 따르면 임영민은 지난 5월31일 새벽, 개인적으로 지인들과 만나 술을 마시고 자신의 차를 이용해 숙소로 이동하던 중 경찰에게 음주 적발되어 면허 취소 처분을 받았다.

브랜뉴뮤직은 “현재 임영민은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으며, 추후 필요한 조사가 있을 경우 성실히 경찰조사에 임할 예정이다”라며 임영민의 활동 중단 소식을 알렸다.

매일경제

그룹 AB6IX(에이비식스) 임영민이 음주운전 적발로 인해 팀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사진=천정환 기자


이에 따라 오는 8일 컴백 예정이었던 AB6IX는 활동에 빨간불이 켜졌다. 브랜뉴뮤직은 “AB6IX의 새 앨범은 팀 정비 후 오는 6월29일에 연기 발매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AB6IX는 컴백 외에도 출연 중인 프로그램에도 차질이 생겼다. ‘부퀘스트’는 AB6IX의 미션형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공식 활동 모습과는 다른 서브 캐릭터를 쟁취하기 위해 AB6IX 멤버가 경쟁하는 과정을 그린다. U+ 아이돌라이브 측은 임영민의 음주운전 소식이 전해진 후 ‘부퀘스트’ 2회 편성을 급히 취소했다.

U+ 아이돌라이브 측은 공식 SNS를 통해 “오늘 오후 5시 편성 예정이었던 ‘부퀘스트’ 2회는 아티스트 사정으로 인해 부득이하게 편성이 취소됐음을 알려드린다. 아이돌라이브 시청자 분들의 많은 양해 바란다”고 공지했다.

팀 리더로서 모범적인 모습을 앞장서 보여주기는커녕 임영민은 책임감 없는 행동으로 큰 비난을 샀다. 소식을 접한 팬들은 속상함 섞인 분노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임영민은 AB6IX 공식 팬카페를 통해 자필편지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저로 인해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게 된 멤버들에게 부끄러운 형이 되어야 하는 이 상황이 너무 한심하고 괴롭다. 또 이번 일로 많은 피해를 입은 회사 식구들께도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라고 사과했다.

매일경제

임영민 음주운전 적발 논란으로 그룹 AB6IX(에이비식스) 컴백이 차질을 빚었다. 사진=김영구 기자


이어 “이번 컴백을 위해 오랜 시간 피땀 흘려 준비한 멤버들, 그리고 수많은 스태프들의 노고가 한순간 저의 어리석고 무책임한 실수로 훼손되어 정말 면목이 없다”며 “제가 저지른 모든 잘못을 뼈저리게 느끼고 있으며, 깊이 후회하고 반성하며 뉘우치고 있다”라고 덧붙이며 재차 고개를 숙였다.

AB6IX 임영민 자필편지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임영민입니다.

우선 이렇게 불미스러운 일로 소식을 전하게 되어 너무 부끄럽고 죄송합니다.

저에게 많은 사랑과 기대를 주신 모든 분과 팬분께 이루 말할 수 없는 실망을 안겨드리게 되어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로 인해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게 된 멤버들에게 부끄러운 형이 되어야 하는 이 상황이 너무 한심하고 괴롭습니다. 또 이번 일로 많은 피해를 입은 회사 식구들께도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이번 컴백을 위해 오랜 시간 피땀 흘려 준비한 멤버들, 그리고 수많은 스탭들의 노고가 한순간 저의 어리석고 무책임한 실수로 훼손되어 정말 면목이 없습니다.

저는 제가 저지른 모든 잘못을 뼈저리게 느끼고 있으며, 깊이 후회하고 반성하며 뉘우치고 있습니다. 돌이킬 수 없는 저의 행동을 향한 모든 질책을 머리 숙여 깊게 받아들이고 반성하며 살겠습니다.

그동안 부족한 저를 믿어주시고 응원해주신 모든 분, 팬분들, 멤버들, 회사 식구들, 가족들, 진심으로 다시 한번 정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 jinaaa@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