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80089 0682020060560580089 01 0101001 6.1.1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23540000 1591323687000

靑 “文 대통령, 퇴임 후 양산 평산마을로…경호상 이유”

글자크기
동아일보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은 퇴임 후 경남 양산 평산마을에서 지낼 계획”이라며 “기존 사저는 양산 매곡동에 있지만, 인근으로 옮기기로 했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전대미문 바이러스와 전쟁 중 상황에서, 사저 문제가 불거져 나와 조금 당혹스럽다”며 “다소 이른 감이 있지만 공식 발표를 하는 것이 원칙에 부합한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새 부지를 마련하게 된 건 경호 문제 때문이라고 전하며 “문 대통령은 퇴임 후 양산으로 내려간다고 입장을 밝히셨다. 그러나 경호처에서 양산 매곡동 자택은 불가능하다며 도저히 경호 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국가기관 임무 수행이 불가하다고 판단해서 불가피하게 이전을 계획한 것이다”라며 “대신 새 부지를 마련해도 매곡동 자택 규모보다 크지 않게 하라고 지시하셨다”고 말했다.

최근 사저 부지로 하북면 지산리 5개 필지(795.6평, 2630.5㎡)를 매입했으며, 매입가격은 10억6401만원이다. 강대변인은 “사저 부지 매입비는 문 대통령의 사비로 충당했다”고 덧붙였다.

강 대변인은 “사저는 지방에 소재한 관계로 관계 법령에 따라 건축에 의무적으로 확보해야 하는 부지가 서울보다 상대적으로 클 수밖에 없다”며 “대지에서 면적 차지하는 건폐율이 20% 이하다. 사저 입지가 지방인 데다 건축에 따른 불가피성 감안 바란다. 문 대통령의 사저는 전직보다 작은 수준”이라고 전했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