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4277 1112020060560594277 03 0305001 6.1.1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61668000 1591363321000 related

‘떨림 현상’ 제네시스 GV80 출고 일시 지연

글자크기

판매차량 8,000대·대기차량 1만대

현대차 “생산 중단은 아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엔진 떨림과 소음 논란이 제기된 제네시스의 첫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 디젤 모델 출고가 지연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5일 제네시스 고객들에게 보낸 공지문을 통해 “최근 GV80 디젤 모델 일부 차량에서 간헐적 진동 현상이 발견됐다”며 “조치 방안을 마련 중으로 점검 일정이 확정되는 대로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또 GV80 디젤차를 주문하고 대기하는 고객들에게 보낸 공지에서는 “일시적으로 인도가 늦어져 깊은 사과 말씀을 드린다”며 “출고 일정은 추후 개별 안내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005380)GV80 떨림 현상에 대해 “낮은 분당회전수(RPM)에서 장기간 운행할 경우 엔진 내 카본(연료가 연소하고 남은 찌꺼기)의 누적 정도에 따라 발생하는 현상”으로 “안전에는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가령 막히는 시내 구간 등에서 저속으로 오래 달릴 때 엔진에 카본이 예상과 다른 방식으로 쌓이면서 떨림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는 것이다. 시동이 꺼지거나 속도가 갑자기 감소하는 등의 현상은 아니라는 것이 안전 문제가 없다는 주장의 배경이다.

출시 이후 수급에 어려움을 겪었던 GV80 디젤 모델의 출고는 이번 조치를 통해 더욱 늦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기준 제네시스 GV80은 약 1만4,000대가 출고됐으며 이 중 8,000여대가 디젤 모델이다. 아울러 현재까지 약 1만명의 GV80 구매자들이 차량 출고를 기다리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출고 일정은 추후 개별 안내할 예정”이라며 “최대한 빠른 조치를 통해 출고 기간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GV80 생산중단은 아니라면서 “디젤차 대신 가솔린차를 생산하면 된다”고 말했다.

GV80 디젤차 가격은 6,437만원에서 시작하고 옵션을 모두 붙이면 약 8,900만원까지 올라간다. /서종갑기자 gap@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