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7565 0142020060660597565 06 0602001 6.1.1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08123000 1591408132000 related

'싹3' 유재석X이효리X비, 메인보컬 두고 '기싸움'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싹3'로 혼성 댄스 그룹 데뷔를 앞둔 유재석, 이효리, 비가 메인 보컬 자리를 두고 기싸움을 벌인다.

6일 방송되는 MBC TV 예능물 '놀면 뭐하니?'에서는 세 사람이 뭉친 '싹3' 탄생기가 그려진다.

유재석, 이효리, 비는 지난 4일 기습으로 진행된 깜짝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데뷔 전부터 뜨거운 응원을 보내주고 있는 팬들과 소통했다. 센스 넘치는 아이디어가 오간 가운데 세 사람은 올여름과 음원차트를 '싹 쓸어버린다'라는 의미를 담은 '싹3'를 그룹명으로 전격 결정했다.

또 세 사람은 레전드이면서 동시에 혼성 댄스 그룹 데뷔라는 새로운 도전을 앞둔 만큼 유재석, 이효리, 비가 아닌 예명으로 활동하겠다고 선언했다. 이효리는 일찌감치 린다G로 예명을 확정했다.

유재석과 비는 여러 예명 후보 가운데 고심했다. 방송을 통해 두 사람의 싹3 활동 예명부터 린다G가 등장하게 된 배경 등이 공개된다고 해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세 사람은 본격적으로 팀 컬러 찾기에 돌입, 90년대 감성과 요즘 감성을 조화롭게 녹여낸 그룹을 만들어 보자고 의견을 모은다. 데뷔 첫 혼성 댄스 그룹 활동을 앞두고 설렘을 드러낸 싹3는 성공적이고 행복한 팀 활동을 위해 "묵묵히 우리 길을 가자"고 의기투합하며 '의욕 과다' 면모를 뽐낸다.

특히 세 사람은 메인 보컬 자리를 두고 모두 욕심을 보인다. 이상순의 제보에 따르면 이효리는 제주도에서 보컬 트레이닝에 열심이라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막내 비는 보컬에 자신감을 드러내며 유재석, 이효리에게 '메인 보컬 배' 오디션을 제안한다. 유재석 역시 "내가 할까?"라며 의욕을 드러낸다.

유재석, 이효리, 비가 뭉친 혼성 댄스 그룹이 결성되자 여러 프로듀서 및 작곡가들이 싹3의 타이틀곡 작업에 관심을 가졌다는 전언이다. 그중 가수 겸 프로듀서 지코와 90년대 감성을 자극하는 96년생 박문치가 싹3와 직접 만나 그룹의 색깔과 타이틀 곡의 방향성을 논의한다고 해 기대감을 키운다.

싹3 탄생 순간부터 메인 보컬 자리를 노리는 유재석, 이효리, 비의 의욕과다 열정 충만 데뷔 준비기는 6일 오후 6시30분 방송되는 '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