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8763 1112020060660598763 08 0803001 6.1.1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16053000 1591416064000

갤S10 공짜에 차비도 얹어준다고?...반복되는 보조금 전쟁

글자크기

갤A90 페이백 20만원 얹어줘

공시지원금 오른 갤S10도 공짜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동통신 업계가 얼어붙은 스마트폰 시장에 보조금을 풀면서 공짜폰 경쟁을 펼치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005930)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20’의 출시를 앞두고 기존 5G폰에 보조금을 집중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공짜폰에 최대 20만원 가량의 차비(페이백)까지 얹어주는 사례도 생겨나고 있다.

6일 업계에 다르면 삼성전자가 지난해 내놓은 첫 번째 5G 중저가폰 ‘갤럭시A90’의 경우 휴대폰 집단상가에서 10만~22만원 가량의 페이백을 내걸고 있다.

갤럭시A90은 지난해 9월 89만 9,800원에 출시됐지만 이후 79만 9,700원으로 낮아졌다. 또 지난달 69만 9,600원으로 다시 한 번 내려갔다. 여기에 통신사들이 공시지원금 액수를 올리고 매장에 판매장려금을 추가로 지급하면서 ‘공짜폰’을 넘어 ‘마이너스폰’이 된 것이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 S10 5G 역시 비슷한 상황이다. 재고 소진을 위해 올해 초 출고가가 인하된 데 더해 최근엔 공시지원금도 기존 30만원대에서 50만원대로 올라갔다. 이에 따라 공짜폰에 2만~8만원 가량의 차비까지 받을 수 있는 ‘가성비폰’이 됐다.

이밖에 삼성전자가 올해 상반기 내놓은 중저가폰 갤럭시 A51과 갤럭시A 퀀텀(SK텔레콤 전용 모델) 역시 4만~5만원대의 페이백이 형성돼 있다.

다만 공짜폰에 페이백을 받으려면 까다로운 조건을 충족시켜야 한다. 불법 보조금을 많이 받으려면 통신사 번호 이동에 10만원 가까이 되는 고가 요금제를 가입해야만 한다. 일부 매장에선 부가서비스 가입 조건을 더하기도 한다. 이 조건들을 충족시키더라도 페이백을 당일 지급하지 않고 몇 주 이상 끄는 경우도 많다.

가입자를 유치하기 위한 통신사들의 보조금 경쟁은 시간이 지날 수록 줄어들기보다는 더 치열해지고 있다. 특히 지난해 5G 상용화 이후 가입자를 더 많이 끌어들이기 위해 ‘공짜폰’과 ‘마이너스폰’이 우후죽순 생겨났다. 방송통신위원회는 통신사들의 5G 불법보조금 조사를 진행했으며 다음 달 제재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