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0471 0182020060660600471 04 0403001 6.1.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91427098000 1592032096000

트럼프에 항명한 美 국방장관 의회출석 거부…합참의장도 불참

글자크기
비무장 흑인 시민의 사망에 대한 항의 시위에 연방 군병력을 투입해서는 안 된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공개적으로 항명한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이 침묵 중이다.

폴리티코 등 현지 언론은 에스퍼 장관이 다가오는 주에 예정된 하원 군사위원회에서의 증언을 거부했다고 5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마크 밀리 미 합동참모본부 의장도 이 군사위에 불참하기로 결정했고, 라이언 매카시 미 육군장관도 이날 하원 비공식 브리핑을 취소했다.

하원은 군 인사들에 군부의 시위 진압 개입과 관련한 설명을 요구할 방침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에스퍼 장관은 지난 3일 기자회견을 열고 현역 장병의 시위 진압을 허용하는 '폭동진압법(Insurrection Act)'의 발동을 반대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에스퍼 장관은 "법 집행에 현역 군을 투입하는 건 최후의 수단으로, 가장 시급하고 절실한 상황에서만 사용돼야 한다"며 "우리는 지금 그런 상황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 발언은 지속해서 군 투입을 시사해온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공개 항명으로 풀이됐다.

뉴욕타임즈에 따르면 에스퍼 장관은 발언 직후 트럼프 대통령에게 불려 가 호된 질책을 받았다.

CNN은 이번 사건 등과 관련해 에스퍼 장관의 입지가 흔들리고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에스퍼 장관은 최근 워싱턴DC 부근에 배치된 군병력 900여 명의 원대복귀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상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