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0552 0102020060660600552 02 0201001 6.1.11-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27694000 1591427770000 related

방역당국 “중소교회 확진자 증가…소모임 취소·연기 강력히 요청”

글자크기
서울신문

신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된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신봉동 큰나무교회에서 6일 오후 보건소 관계자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용인시와 성남시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큰나무교회에서 예배를 본 신도들 가운데 13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집계됐다. 2020.6.6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중소 규모 교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것과 관련해 방역당국이 소모임을 자제해 달라고 강력히 요청했다.

특히 고령자와 만성질환자 등 고위험군은 경각심을 가지고 종교행사를 비대면 방식으로 참여해 달라고 강조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6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종교시설의 경우는 밀집해 대화하거나 찬송, 식사를 함께하는 등 침방울(비말)로 인한 전파 우려가 큰 소모임을 취소·연기하고 되도록 비대면으로 전환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은경 본부장 “고령자·만성질환자, 비대면 방식으로 종교행사”

이어 “부득이하게 현장 예배를 할 경우에는 참여자 간에 거리 유지가 가능하도록 규모를 줄이고 발열 및 의심 증상자는 참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면서 “손 씻기, 마스크 착용 등이 필요하고 식사를 제공하거나 침방울이 튀는 ‘노래 부르기’ 등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정은경 본부장은 최근 현장조사 결과를 언급하며 “확진자가 많이 발생한 교회는 지하이거나 환기가 제대로 되지 않는 등 밀폐된 환경이었고 찬송, 식사, 다과 등 침방울이 많이 전파될 수 있는 그런 활동들이 많았으며 마스크 착용 등 생활 방역 수칙도 잘 지켜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최근 확진자 중 65세 이상의 고령자 비율이 늘면서 중증환자 역시 덩달아 증가한 점에 우려를 드러냈다. 이 때문에 고령자 등은 비대면 방식으로 종교활동을 할 것을 권했다.

정은경 본부장은 “고령의 어르신들, 만성질환자들, 임신부와 같은 고위험군들은 비대면 또는 방송, 온라인으로 종교행사에 참여해 주실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고 말했다.

이어 “고령자의 경우 창문이 없거나 환기가 안 되는 밀폐된 장소에는 방문하지 말고 이런 장소에 많은 사람이 모이는 모임은 가급적 가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정 본부장은 “불가피하게 모임에 참석하더라도 식사나 노래 부르기 등의 행동은 자제하고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손 세정제를 수시로 사용해 달라”고 주문했다.

만성질환자에게는 치료와 운동을 꾸준히 해 달라고 요청했다.

정은경 본부장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의료기관 방문도 꺼려서, 기존 질환의 치료도 기피하는 사람이 있다고 들었다”면서 “전화 등을 통해서 정기적으로 진료를 받고 약물 복용을 철저히 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병원 방문 시에는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집에 있을 때도 체조 같은 운동을 하고 한산한 곳에서 주기적으로 걷기, 산책 등을 해 달라”고 덧붙였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