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0875 0142020060660600875 01 0103001 6.1.1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29354000 1591429543000 related

진중권 “판사 탄핵 하자며 조국·윤미향은 왜 못 내치나”

글자크기
‘판사 탄핵’ 주장 이수진 민주당 의원 겨냥
“정치적 의도없는 질문..댁들 뇌구조가 궁금해서”


파이낸셜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6일 더불어민주당과 이수진 민주당 의원을 겨냥해 “무죄판결을 받은 판사들도 탄핵하자고 하는 판에 무죄입증도 안 된 조국과 윤미향은 왜 내치면 안 되는지 설명 좀 부탁한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법농단 판사들은 줄줄이 무죄판결을 받았다”며 “그런데 이상하게도 누구 하나 검찰이 무리한 기소를 했다고 비난하는 사람은 없습디다. 아니, 외려 무죄판결을 받은 판사들을 탄핵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죄가 없는데 무슨 근거로 탄핵을 하겠다는 건지 설명 좀 해 달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유죄가 입증될 때까지는 무죄추정을 해야 한다며 조국 임명 강행을 주장했던 사람들, 마찬가지 논리로 윤미향을 일방적으로 감싸고 도는 사람들. 무죄판결을 받은 판사들도 탄핵하자고 하는 판에, 아직 무죄입증도 안 된 조국과 윤미향은 왜 내치면 안 되는지 설명 좀 부탁한다”고 했다.

아울러 “아, 아무런 정치적 의도 없는 순수한 논리적 물음 혹은 순수 해부학적 질문이다. 그냥 댁들 뇌구조가 궁금해서...”라고 덧붙이며 글을 마쳤다.

진 전 교수의 글은 최근 ‘판사 탄핵’을 주장하고 있는 이수진 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의원은 지난 4일과 5일, “사법부 견제를 위해 판사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당초 이 의원은 양승태 사법부의 이른바 ‘판사 블랙리스트’에 올라 인사상 불이익을 받았다고 알려진 인물이지만 그가 블랙리스트에 오른 적이 없다는 증언이 나오며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당시 인사심의관을 지낸 김연학 부장판사는 지난 3일 재판에서 “업무역량이 부족했을 뿐 인사 불이익은 없었다”는 취지로 증언을 했다.

이에 이 의원은 김연학 부장판사를 ‘탄핵 1호’ 대상로 지목한 상태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