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0904 0102020060660600904 04 0401001 6.1.11-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29573000 1591429573000

[여기는 남미] 임신한 17세 소녀 살해해 태아 꺼낸 여성 체포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신한 10대 여성을 잔혹하게 살해한 뒤 뱃속에서 태아를 꺼낸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등 해외 언론의 5일 보도에 따르면 멕시코 칸타나로오주 관광도시인 플라야델카르멘 경찰은 현지 시간으로 지난달 30일, 살해된 채 비닐봉지에 방치된 한 여성의 시신을 발견했다.

조사 결과 피해자는 올해 17세 소녀로, 당시 임신 7개월 차였던 그녀는 인근 지역에 살던 후아니타라는 이름의 여성에게 초대를 받았다. 아무 의심 없이 그녀의 집으로 향했던 소녀는 뱃속 아이의 목숨뿐만 아니라 자신의 목숨마저 위협받는 상황에 처했다.

갑작스러운 공격을 미쳐 피하지 못한 소녀는 결국 가해자에 의해 죽음을 맞았다. 가해자는 돌을 이용해 소녀의 머리를 몇 차례 내리쳐 숨지게 한 뒤, 곧바로 미리 준비한 흉기를 이용해 피해 소녀의 배를 갈라 태아를 꺼냈다.

가해자인 후아니타는 그 길로 태아를 안고 인근 병원으로 달려갔고, 자신이 아기의 어머니라고 거짓말을 하며 치료를 요구했다.

의료진은 당시 치명적인 상태에 있던 조산아를 신속하게 치료했지만, 동시에 아기 어머니라고 주장하는 후아니타를 수상하게 여겨 경찰에 신고했다. 결국 후아니타는 경찰에 꼬리를 잡히고 말았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후아니타는 오랫동안 아기를 갖기 위해 노력했지만 불임이 이어지자, 남편 및 가족에게 버림 받을 것을 두려워 해 범죄를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당국은 이 여성을 살인혐의로 기소했으며, 유죄 판결을 받을 경우 최대 징역 50년 형을 선고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