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1877 1072020060660601877 05 0506001 6.1.12-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37600000 1591437646000

[SPO Talk] 최용수, “모든 패배의 책임은 감독에게 있다”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서울월드컵경기장, 박주성 기자] 최용수 FC서울 감독이 고개를 숙였다.

FC서울은 6일 오후 4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5라운드에서 전북 현대에 1-4로 완패했다. 이로써 서울은 7위에 머물며 2연패 수렁에 빠졌다.

경기 후 최용수 감독은 “전반에는 흐름이 나쁘지 않았다. 상대의 빌드업에 대한 경계를 잘 수행했는데 문제는 후반이었다. 후반 초반에 실점을 해주며 무너졌고, 측면을 너무 내줬다. 전반적으로 선수들이 힘들어했다. 모든 패배의 책임은 내가 다 안고 갈 것이다. 승리와 패배는 반복되는 것이 선수들은 고개를 숙이면 안 된다. 내가 부족했던 것 같다. 앞으로 힘든 일정이 다가오고 있는데 수비 조직 훈련의 필요성을 느꼈다”고 했다.

최용수 감독은 전반에 아드리아노를 교체하며 변화를 줬다. 이에 대해 그는 “훈련에서 열심히 해줬고 장점을 잘 보여주지 않을까 생각했다. 조금 내가 급했던 것 같다. 선수 탓을 하기 보다는 선수도 본인 스타일을 바꾸기 어렵다. 적극적인 부분이 조금 부족해 내가 잘하지 않는 전반 교체 카드를 썼다”고 설명했다.

박주영의 득점에 대해서는 “박주영 선수의 득점을 통해 선수들이 자신감을 가져왔다. 하지만 개인보다 팀을 봐야 한다. 결과가 원하는 대로 나오지 않았다. 개인적으로 이 패배를 절대 잊어서는 안 된다. 왜 이런 상황이 됐는지 훈련을 통해서 잘해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스포티비뉴스=서울월드컵경기장, 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