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1922 1212020060660601922 01 0101001 6.1.12-RELEASE 121 TV조선 0 true true true false 1591437868000 1591445015000 related

文대통령 "모든 헌신에 국가가 보답해야"…천안함 유족 언급 안해

글자크기
[앵커]
오늘은 65번째로 맞는 현충일입니다. 오늘 추념식은 코로나 상황을 감안해서 서울 대신 대전 현충원에서 열렸는데, 문재인 대통령도 3년 연속 참석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추념사에서 "모든 헌신에 국가가 보답해야 한다" 이렇게 강조했습니다.

그런데 문 대통령이 언급한 여러 애국 영웅들의 이름에 천안함 영웅들은 빠져 있었습니다. 여기 이 분은 오늘 행사에 뒤늦게 초대된 천안함 유족, 고 김경수 상사의 배우자 윤미연 씨입니다. 이 분이 훔치는 눈물은 어떤 의미였을까요. 윤미연 씨는 "정부가 북한 눈치를 보는 것으로밖에 생각이 안 든다"고 했습니다. 현충일은 북한의 남침으로 우리 민족이 동존상잔의 비극을 맞았다는 사실, 그리고 북한의 도발이 여전히 우리의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는 사실을, 되새기는 날일 겁니다. 북한은 어제 밤 담화에서도 우리 정부를 향해 "적은 역시 적이다" 이렇게 밝혔습니다.

먼저 신은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열린 현충일 추념식.

가족에 보내는 편지를 가슴에 품고 전사한 아버지에게 백발의 딸이 답장을 읽습니다.

임욱자 / 故 임춘수 소령의 딸
"70년 세월이 지나 이제야 답장을 드리네요"

이어진 추념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전쟁 없는 평화 한반도를 만드는 게 국가의 책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 / 제65회 현충일 추념사
"모든 희생과 헌신에 국가는 반드시 보답해야 합니다. 독립과 호국이 오늘 우리가 누리는 대한민국의 뿌리입니다."

그러면서 항일 투쟁과 6.25 참전 용사, 코로나19에 맞선 이들을 일일이 언급했습니다.

문 대통령
"코로나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다 순직하신 신창섭 주무관과 피재호 사무관을 여러분과 함께 기억하고자 합니다."

하지만 유족이 초대 명단에서 빠졌다가 뒤늦게 포함돼 논란이 일었던 천안함 용사에 대해선 거론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서해수호의 날 행사가 별도로 있었던 만큼 천안함 용사 묘역에서 추념 공연만 진행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간호장교 고 김필달 대령과 화살머리고지 국군 전사자 고 남궁선 이등중사 묘역을 찾았습니다.

오늘 추념식은 코로나19 집단감염을 감안해 대전현충원에서 최소 규모로 열렸습니다.

지난 달 현판이 '안중근체'로 교체된 뒤 첫 행사입니다.

TV조선 신은서입니다.

신은서 기자(choshi@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