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1941 0042020060660601941 01 0101001 6.1.12-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1437808000 1591438208000 related

北 "남북연락사무소 결단코 폐지" 압박...의도에 촉각

글자크기

위협 수위 높여…北 주민 보는 노동신문에도 게재

北 잇단 담화…예정된 수순일 가능성 제기

평양서 탈북자 규탄 집회 개최…잇단 비난 논평

[앵커]
북한이 판문점 선언의 결실인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반드시 폐쇄하겠다며 강도 높은 압박에 나섰습니다.

대북전단 문제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응을 문제 삼았는데, 잇단 위협의 진짜 속내가 무엇인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황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대북전단과 관련해 우리 정부를 비난하고 나선 지 만 이틀도 못 돼 북한이 위협 수위를 한층 높인 담화문을 또 내놓았습니다.

이번에는 대남 정책을 총괄하는 노동당 통일전선부 대변인 명의입니다.

김여정 담화와 마찬가지로 북한 주민이 모두 볼 수 있는 노동신문에도 실었는데, 우리 정부가 대북전단 살포를 막을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데 대해 '철면피', '가을 뻐꾸기 같은 소리'라고 비난하면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부터 결단코 폐지하고, 군사합의 폐기 등 이미 시사한 다른 조치들도 취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남북관계 개선의 좋은 분위기를 정세 긴장으로 몰아가는 것은 남측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북한의 잇단 담화는 협상의 여지 없는 통보에 가까운 데다 신속한 실무 집행을 경고하면서 예정해둔 수순이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북한 내에서 탈북자들을 규탄하는 군중 집회가 속속 열리고, 연일 신문에 관련 논평이 등장하는 것도 이 같은 심증을 더하는 대목입니다.

[조성렬 /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연구위원 : (탈북단체의) 대북삐라(전단) 살포가 처음이 아니었는데 굳이 이번에 문제 삼은 이유도 바로 북한의 대남정책이 어느 정도 마무리됐고 또 이것(판문점 선언, 9.19 군사합의 등)을 여대야소라는 국회 상황을 통해서 법제화하려는 의도가 담겼다고 볼 수 있습니다.]

판문점 선언의 결실로 지난 2018년 말 개성공단 내에 문을 연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1월 운영을 잠정 중단하고, 평일 서울-평양 간 연락 업무만 지속해왔습니다.

북측이 실질적 조치에 들어간다면 남북관계는 다시 2018년 이전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점에서 정부는 북측의 의도 파악에 주력하면서 대응 방안을 고심하고 있습니다.

YTN 황혜경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