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2869 0372020060660602869 06 0602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53310000 1591453313000 related

'더 킹' 이민호X우도환, 역모의 밤으로 향했다…김고은 식적 얻었다(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SBS '더킹' 방송캡쳐


이민호와 김고은이 각자 식적을 가지고 차원의 문으로 향했다.

6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더 킹 : 영원의 군주'에서는 이곤(이민호 분)가 역모의 밤으로 향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강신재(김경남 분)가 이림(이정진 분)과 만났다. 이림은 "돌이켜보니 그게 내 첫번째 균열이었다. 조카님이 내 숨통을 조여오니 말이다. 이제 네 인생을 바꿔준 은혜를 갚아줘야겠다. 네 양쪽 어미의 생사가 네 손에 달렸다"라고 협박했다. 강신재는 "원하는게 뭐야?"라고 물었고, 이림은 "내 조카님께 멀면서도 아주 가까운 사람이 너더구나. 무슨 수를 써서든 이곤의 채찍을 가져와라. 이곤을 죽이고 가져오면 더 좋고"라고 말했다.

정태을(김고은 분)과 이곤이 재회했다. 이곤이 "나 안아줘서 얼마나 좋았는지. 광화문에 나 처음왔을때"라고 말하자 정태을은 "그 뒤로 우리 어떻게 됐는지도 다 기억나? 처음과는 달리 대한민국 황제라는 말을 나는 반을 믿었고, 평행세계에 대해 좀 더 빠르게 이해하고 빠르게 황실에 갔다. 일어날 운명은 일어났고 비극 또한 좀 더 빠르게 찾아왔다"라고 말했다.

이후 정태을은 떠나려는 이곤에게 "나 당신 안 보낼거다. 세상 같은거 구하지 말자. 그냥 왔다갔다 하면서 오늘만 살자. 무슨 방법 하려는 건지 다 안다. 과거로 가려는거잖아. 가서 이림이 넘어 오기 전에 잡으려는 거잖아. 그럼 난 당신을 기억하지 못하게 돼. 두 세상이 지금과 다르게 흐르면 난 당신을 모른채 살게 된다고"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이곤은 "두 세계가 이미 너무 많이 어긋났는데 되돌려야 할 이유가 너무 많은데 방법은 그것 딱 하나야. 그러니까 가라고 해줘 떠나라고 부탁이야"라며 돌아올 것을 약속했다.

시간이 멈추고 이림은 식적을 가지고 이곤에게 향했다. 시간이 흐르고 이곤이 이림에게서 식적을 빼앗아 차원의 문으로 향했지만 문이 열리지 않았다. 이에 이곤은 이림에게 식적을 들려줬고, 그제서야 문이 열렸다. 이림은 "너는 내 문을 못 연다. 그 식적에는 내 피가 스몄거든"라고 설명했다. 이어 온전한 식적을 가진 이곤은 "식적이 울지 않아 식적이 울지 않으면 역모의 밤으로 갈 수 없다. 다시 균열을 내야 해. 너는 끝끝내 저 공간을 보지도 가지도 못할거다"라고 말했다.

대한민국에 있던 대한제국의 흔적들이 사라지기 시작했다. 이에 정태을은 이림을 찾아가 "식적 어디있어? 아니 누구한테 있어"라고 질문했고, 이림은 "조카님과 구총리에게 지옥을 하나씩 보내놨다"라고 말했다. 이후 정태을은 루나를 풀어주며 자신의 아버지를 부탁했다. 그리고 정태을은 강신재에게 식적을 달라고 요구했고, 강신재는 "내가 너 좋아한다. 평생 너 하나 좋아했어. 근데 내가 너를 어떻게 보내 너 죽는 꼴 어떻게 봐"라고 고백했다. 이에 정태을은 "안 가면 다 정말 죽을거 같아"라며 눈물로 호소했다.

이곤은 "신은 안 것이다. 내가 나를 구하지 않고 이림을 잡는 선택을 할 걸. 그래서 내 어깨에 미리 표식을 표시해 놓은 것이다. 그 운명을 따라가라고"라며 역모의 밤으로 향했다. 이어 떠나려는 이곤에 조영은 "함께 갈거다. 거기가 어디든 못 돌아올 길이면 더더욱"라며 뒤를 따랐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