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2899 0292020060660602899 06 0602001 6.1.1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54220000 1591454302000 related

'온앤오프'윤아, 화보 여신민낯 공개+17년 절친과 음주 '반전 일상'[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선미경 기자] ‘온앤오프’ 윤아가 반전 오프 일상을 공개했다. 여신 같은 비주얼로 화보 촬영을 진행 온의 모습과 달리 소탈하고 내숭 없는 오프의 모습이었다.

6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온앤오프’에서는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윤아의 온과 오프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윤아의 등장에 MC들은 놀라워했다. 윤아는 출연 이유를 묻자 “성시경 오빠의 족발 먹는 거 보고 해 먹어보진 못하고 시켜먹었다. 지난 번에 빵빵지 그건 뭐예요? 그래서 맥주를 마셨어요”라면서 평소 ‘ 온앤오프’에 대한 관심이 있었음을 밝혔다.

이어 윤아는 그동안의 근황에 대해서 ’엑시트’가 끝나고 나서 지금까지 계속 오프의 시간을 보냈다. 너무 바빠서 못했던 소소한 것들을 하면서 지냈다”라며, “뭘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다는 생각이 들어서 중국어 공부도 하고 베이킹도 했다. 반려견과 산책도 하면서 지냈다”라고 공개했다.

먼저 윤아의 ‘온’이 공개됐다. 윤아는 쥬얼리 화보를 촬영하기 위해 나섰다. 윤아는 스태프들을 위해 직접 쿠키를 구워 간식을 준비하는 등 세심하게 챙기는 모습이었다. 뿐만 아니라 윤아는 오랫동안 함께 일했던 스태프가 아프다고 하자 건강을 걱정하는가 하면, 퇴사 이야기를 듣고 아쉬움에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OSEN

이어 공개된 윤아의 오프는 오전 7시 30분에 시작됐다. 윤아는 간단하게 세수만 하고 반려견 레오와 아침 산책에 나섰다. 윤아는 반려견과 다정하게 산책을 마친 후 외출 준비에 나섰다. 윤아는 헤어스타일을 정리하고 화장을 직접 하는 모습을 공개하며 소탈하게 소통에 나섰다.

윤아는 쉬는 날 지인과 만났다. 중국 활동을 하던 당시 통역을 맡아주던 지인과 식사 약속이 있었던 것. 윤아는 지인과 식사를 하면서 중국어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윤아는 놀라운 중국어 실력을 발휘해 눈길을 끌었다. 윤아는 중국어 공부에 대해서 ”거의 합치면 2년 정도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아는 “스케줄 여유가 생기다 보니까 내가 안 해봤던 것 해봐야지 했다. 그래서 중국어 중급 시험을 봤다. 시험을 두 번 봤는데 떨어졌다. 1점 차이로, 그리고 5초 동안 멍했다. 1점 차이 나니까 너무 아까워서. 그리고 두 번째로 봤는데 그래도 한 번 더 봤다고 합격했다”라고 밝혔다.

운전을 하는 모습도 담겼다. 윤아는 17년 된 절친한 친구를 만나러 가기 위해 직접 운전을 했다. 운전을 하면서 윤아는 음악에 심취했다. 윤아는 트로트부터 발라드까지 다양한 장르의 노래를 들었다. 특히 중간에 성시경의 신곡이 재생돼 성시경이 감탄하며 고마워하기도 했다.

윤아는 17년된 절친의 요리 공방을 방문해 직접 일을 도와줬다. 떡케이크를 만드는 친구는 바쁜 탓에 정리를 미처 해놓지 못했고, 이에 윤아가 앞치마를 입고 직접 도와주기로 한 것. 윤아가 설거지를 끝내자 친구는 맥주 한 캔을 건넸고, 윤아는 격하게 기뻐했다.

“술마시는 분위기를 좋아한다”라는 윤아는 친구와 맥주 먹방에 돌입했다. 윤아는 친구와 맥주를 마시면서 소소하게 행복을 느꼈다. 윤아는 그러던 중 친구의 공방 화장실 문을 보며 벗겨진 페인트에 속상하게 생각했다. 그러면서 윤아는 친구에게 페인트를 다시 칠하자고 제안했다.

윤아는 “셀프 페인팅을 집에서 했었다. 그래서 눈에 들어오더라 일단 꽂힌 것은 하고 싶어 하는 성격인 것 같다”라며, “(하면)기분 전환이 된다. 시간을 들인 것에 있어서 눈 앞에 결과물이 나타나는 것을 좋아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OSEN

윤아의 솔직하면서도 털털한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윤아는 직접 드릴을 들고 화장실 문을 뜯어냈고, 능숙하게 페인트 색을 조합해 친구가 원하는 색을 만들어냈다. 이어 윤아는 친구와 함께 빠르게 페이트칠을 마쳤고, 중국 음식으로 식사를 했다.

특히 윤아는 친구와 맥주를 마시다가 결국 소주를 찾아 섞어 마지자고 제안했고, 독특한 방식으로 소주병 뚜껑을 여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윤아는 “친구를 만났을 때 핸드폰에만 담겨 있는 모습이었는데 최초 공개다. 친구들이 알려준 거다. 춤 출 때도 안무영상 보면서 안무를 따는데 몇 번 보니까 할수 있겠더라”라고 말했다.

윤아는 오프 시간을 즐기면서, “20 초반에 일만 했던 기억이다. 근데 나는 멤버들이 있으니까 일을 해도 똑같을 일을 해서 같이 느끼는 사람들이 있으니까 위안, 위로가 됐던 것 같다. 나는 30대가 되고 나서 더 여유로워진 것 같다. 너무 20대를 정신 없이 보냈다 보니까 정말 사소하게 ‘내가 정말 원하는 거?’, ‘좋아하는 거 뭐가 있을까?’ 부터 시작해서 조금 더 나에게 집중해서 알아가보는 시간을 갖고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seon@osen.co.kr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