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2961 0512020060760602961 02 0202001 6.1.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55707000 1591455713000 related

'의붓아들 가방 감금사건' 국민 공분…계모 쇼핑몰·SNS 비난폭주

글자크기

네티즌 맹공에 계모 SNS 계정 삭제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도 엄벌 요구 글 봇물

뉴스1

9세 의붓아들이 거짓말을 했다는 이유로 7시간이 넘게 여행용 가방에 가둬 심정지 상태에 이르게 한 40대 계모가 3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으로 향하고 있다. 3일 충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7시 25분께 천안 서북구 한 아파트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된 A군은 7시간 넘게 여행용 가방에 갇혀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2020.6.3/뉴스1 © News1 김아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 = 계모가 9세 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가둬 숨지게 해 사회적 공분이 일어난 가운데, 네티즌들이 계모가 운영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쇼핑몰을 찾아 맹공격을 퍼붓고 있다. 아울러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도 계모에 대해 엄벌에 처해달라는 글이 4만명 가까이 동의를 받으며 청원 진행 중이다.

6일 계모 A씨(43)가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쇼핑몰의 '묻고 답하기' 카테고리에는 이날 오후 11시 기준 A씨를 비난하는 글이 360여개가 올라오고 있다. 네티즌들은 '천벌받을 사람' '인간이길 포기했다' '너도 캐리어에 들어가 죄값을 치르라' 등의 글을 남기며 분노하고 있다.

A씨의 9살 아들 B군은 지난 1일 천안 서북구 한 아파트에서 7시간 넘게 여행용 가방에 갇혀 있다가 의식을 잃었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3일 안타깝게 사망했다.

A씨의 인스타그램으로 알려진 계정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A씨의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한 때 네티즌들이 욕설과 비난 댓글을 수천개 달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B군에 대한 추모 행렬도 이어지고 있다. B군이 살았던 아파트에는 B군을 애도하는 공간이 마련돼 주민들의 추모글이 빼곡히 붙은 상태다.

아울러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도 A씨의 범죄와 관련돼 강력한 처벌과 대책을 요구하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 '아동학대 처벌법 강화 및 아동보호 국가시스템 도입이 시급하다''의붓아들을 여행가방에 가둬 숨지게 한 계모의 신상공개와 엄중처벌을 청원한다'는 글이 대표적이다. 특히 A씨에 대해 아동학대 엄벌에 처해달라는 해당 글은 올라온지 3일 만에 3만9813명의 동의를 얻고 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3일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구속 수사 중이다. A씨는 한달 전에도 B군을 학대해 경찰의 조사를 받기도 했다. 경찰은 5일 B군의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 부검을 진행했다. 결과는 10일 내로 나올 예정이다.
suhhyerim777@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