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3038 0372020060760603038 06 0602001 6.1.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58409000 1591458412000 related

'전참시' 이찬원, 부모님에 '울컥'…강다니엘 매니저와 남다른 케미(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MBC '전참시' 방송캡쳐


이찬원이 인간 화환으로 변신해 부모님에 특별한 선물을 했다.

6일 방송된 MBC 에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찬원이 부모님과 영상통화에 눈물을 글썽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양세형은 "다니엘 씨가 웃음이 많으니까 웃음 참기 챌린지 같은거를 하면 어떨까"라며 강다니엘에게 웃음 참기 챌린지를 제안했다. 그리고 유병재와 양세형 개그에 강다니엘이 빵 터졌다. 하지만 강다니엘은 "동윤이형과 일주일 정도만 생활을 하면 헤어나올 수 없다. 동윤이형이 제일 웃기다"라며 매니저에 매력에 푹 빠진 모습을 보여줬다.

이어 강다니엘은 "포틀랜드에서 기념품 산게 너무 웃겨가지고 오이야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오이 그게 누르면 요들송을 불러"라며 매니저에 대한 에피소드를 밝혔다. 그리고 강다니엘은 "파는데가 LP가게 였다. 다들 LP를 사는데 그걸 사는거다"라고 덧붙였다.

강다니엘은 스케줄이 끝나고 매니저에게 "정신없는 시기에 왔다. 모든 일이 안정되기 전이었다. 내가 제일 힘들었다. 내가 힘들었던 시기에 형이 우리집 하루도 안 빠지고 왔잖아. 같이 게임도 하고 같이 밥 먹고"라고 말했다. 이에 매니저는 인터뷰에서 "다니엘이 힘겨운 시기가 있었는데 집에가서 같이 있어주고, 다니엘 집 소파가 좋거든요. 팀장 할때까지 어디 가지 말고 같이 일하자고 그런다. 사랑한다고도 자주 얘기한다. 매니저로서 되게 뿌듯하다"라고 했다.

그리고 강다니엘은 "두 달 동안 매일매일 집에 왔다. 매니저로 드렁오고 4개월 밖에 안된 시점이었는데 맨 처음에는 왜 오는지 의아했다. 와서 게임도 하고 하다보니까 그 시간들이 소중한 시간이었다. 제가 내면에서 한 발짝 더 올라가는 시간이었다"라고 설명했다.

노래방에 도착해 트롯3인방이 안방 콘서트를 즐기는 동안 매니저가 케이크를 구매하기 위해 밖으로 나섰다. 매니저는 "영탁이 형이 생일을 6년 동안 안 챙기셨다는 얘기를 듣고 찬원이 희재형 저 세명이서 작전을 세웠다"라고 설명했다. 영탁은 케이크를 들고 나타난 매니저에 "야 이런거 하지마"라며 쑥스러워 했다.

이후 트롯3인방은 생일 기념 사진도 남기고 추억을 남겼다. 영탁은 "이렇게 밖에서 우리끼리 놀아본 적은 없지?"라고 물었고, 이찬원은 "너무 바빠서 놀고 그럴 시간이 없었는데 효민이 덕분에 이런 시간도 가진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이찬원은 "저는 경연 때문에 짐 두 개만 들고 서울에 올라왔다. 그 다음에 스케줄이 있고 하니까 저렇게 제대로 논 적이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찬원은 "효민이는 지금 부모님이랑 같이 살고 있지? 좋겠다. 못 뵌지가 너무 오래되서 8~9개월 되어가지까 아버지가 연락을 하면 많이 운다. 힘들까봐. 아버지가 약해진거 같아서 마음이 아프다"라며 부모님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이어 이찬원은 어버이날을 맞아 인간 화원으로 변해 엄마와 영상통화를 했다. 그리고 이찬원은 부모님과의 영상통화에 눈물을 글썽였다.

이찬원이 첫 콘서트 합주 연습을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