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3353 0562020060760603353 02 0201001 6.1.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77200000 1591622376000 related

어른 슬리퍼 신고 도망친 아이, 달군 프라이팬에 손가락 지진 상처가… 창년 아동학대

글자크기

길거리서 시민이 발견해 신고 / 눈가 멍들고, 정수리 찢어진 흔적 / 계부와 친모 불구속 입건… 친모는 조현병 주장

세계일보

본 기사와 무관. 게티이미지뱅크


천안에서 계모(의붓엄마)의 학대로 여행가방에서 발견된 9세 남아가 사망하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이번엔 창녕에서 초등생인 9세 여아를 학대한 혐의로 계부와 친모가 불구속 입건되는 사건이 발생해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

경남 창녕경찰서는 초등학교 4학년인 딸 A(9)양을 학대한 혐의(아동학대)로 계부 B(35)씨와 친모 C(2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6일 밝혔다.

B씨와 C씨는 지난 2018년부터 최근까지 A양을 상습적으로 학대한 혐의를 받는다.

이같은 사실은 지난달 29일 오후 6시20분쯤 창녕의 한 거리에서 눈에 멍이 든 A양을 발견한 한 여성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발견 당시 A양은 잠옷 차림에 성인용 슬리퍼를 신고 있었다. 눈에 멍이 들었을 뿐 아니라, 정수리가 찢어지고 손가락 일부가 심하게 훼손된 상태였다.

집에서 도망 친 듯한 A양을 발견한 여성은 다급히 편의점으로 데리고 들어가 경찰에 신고했다. 아이는 ‘아빠(계부)가 달궈진 프라이팬에 지졌다’며 심한 화상을 입은 오른손을 보여줬다. 다시 아빠에게 데려가지 말아 달라는 뜻이였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딸 A양이) 말을 듣지 않아 그랬다”고 시인하면서도 일부 학대 혐의는 부인했다. 또한 친모 C씨는 조현병을 앓고 있다며 경찰 출석을 거부하기도 했다.

경찰은 B씨와 C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와 아동 학대 정황 등을 파악 중이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