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3451 0032020060760603451 03 0301001 6.1.11-RELEASE 3 연합뉴스 56656523 false true true false 1591479060000 1591486108000 related

한국 1인당 GDP, 지난해 OECD 중 5번째로 많이 줄었다

글자크기

성장부진에 원화값 하락탓…22위 유지했지만 日·伊와 격차커져

(서울=연합뉴스) 은행팀 = 지난해 우리나라의 1인당 GDP(국내총생산)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다섯번째로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원화 기준 명목 GDP 성장률이 1% 남짓에 그친 데다 원/달러 환율도 6% 가까이 크게 올라 달러 기준으로는 GDP가 약 5%나 뒷걸음쳤기 때문이다.

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OECD 35개 회원국(리투아니아 제외)의 2019년도 1인당 명목 GDP를 조사한 결과, 우리나라는 3만1천681달러로 전체 22위 수준이었다.

이는 2018년(3만3천340달러) 대비 5% 줄어든 것으로, 감소율이 다섯번째로 높았다.

한국보다 감소 폭이 큰 나라는 아이슬란드(-8.1%), 노르웨이(-7.7%), 칠레(-6.7%), 스웨덴(-5.4%) 뿐이었다.

우리나라의 1인당 GDP 감소액(1천658달러)도 노르웨이(6천315달러), 아이슬란드(5천895달러), 스웨덴(2천949달러), 호주(2천199달러), 룩셈부르크(2천81달러)에 이어 여섯번째로 많았다.

이처럼 1인당 GDP가 상대적으로 많이 줄었지만, 절대 금액 기준 순위는 2018년과 같은 22위를 유지했다.

다만 20위 일본(4만286달러), 21위 이탈리아(3만3천146달러)와의 격차가 각 5천846달러에서 8천605달러로, 1천159달러에서 1천465달러로 더 커졌다.

반면 23위 스페인(2만9천598달러)과의 차이는 2천957달러에서 2천82달러로 오히려 줄었다.

이처럼 국제 비교에서도 우리나라의 1인당 GDP 감소세가 눈에 띄게 뚜렷한 것은, 무엇보다 지난해 원화 표시 명목 GDP 성장률이 1.1%(1천898조2천억→1천919조원)로 2018년의 3.4%(1천835조7천억→1천898조2천억원)보다 크게 낮아졌기 때문이다.

더구나 원화 가치 하락으로 원/달러 환율이 지난해 연평균 5.9%나 뛰면서 미국 달러화 기준 우리나라의 명목 GDP는 4.6%(1조7천252억달러→1조6천463억달러)나 뒷걸음쳤다.

같은 이유로 2019년 달러 기준 1인당 국민소득(GNI·3만2천115달러)도 2018년(3만3천564달러)보다 4.3% 줄었다. 금융위기 당시 2009년(-10.4%) 이후 10년 만에 가장 큰 감소율이다.

명목 GNI는 전체 국민이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임금·이자·배당 등 모든 소득을 합친 것이다. 물가가 반영된 명목 GDP에 내국인이 해외에서 벌어들인 소득을 더하고, 국내에서 생산활동에 참여한 외국인에게 지급한 소득을 빼서 계산한다. 1인당 GNI는 이를 총인구로 나눈 값이다

더 우려스러운 것은, 올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역성장에 빠지고 원화 절하(원/달러 환율 상승) 추세가 이어진다면 한국 1인당 GNI가 2017년 이후 3년 만에 선진국의 상징적 지표인 '3만달러' 밑으로 다시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점이다.

한국은행은 올해 명목 GDP 성장률을 -1%로 추정하면서, 여기에 환율까지 연간 5% 정도 절하되면 1인당 GNI가 3만달러를 밑돌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hk99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