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3461 0042020060760603461 04 0401001 6.1.12-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1479354000 1591480925000

"위대한 날" 트럼프 구설수..."이제 벙커에서 나와라"

글자크기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숨진 '조지 플로이드'를 언급하며 미국의 고용지표 개선을 자랑하다가 "위대한 날"이라고 말해 구설수에 올랐습니다.

민주당 후보 경선 3수 끝에 대선 티켓을 쥔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제 벙커에서 나오라"고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보도에 김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숨진 흑인 '조지 플로이드' 시위 사태 국면에서 개방과 민주주의 상징인 백악관이 사실상 요새화 됐다"

워싱턴포스트는 '일부는 트럼프의 힘을 또 다른 일부는 나약함을 본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트럼프식 '법과 질서'의 통치 비전을 보여주는 장면이라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시위대응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의 주변조차 의견이 양분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자청했습니다.

미국의 5월 일자리가 깜짝 증가세로 돌아선 것을 자화자찬하는 과정에서 플로이드 이름을 입에 올려 구설수에 올랐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조지 플로이드가 지금 하늘에서 내려다보면서 이것이 미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위대한 날'이라고 말하길 희망합니다. 조지 플로이드와 모든 이를 위해 위대한 날입니다. 오늘은 위대한 날입니다. 평등의 관점에서 위대한 날입니다.]

민주당 대선후보로 공식 확정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고용지표 개선을 자랑하면서 플로이드를 언급한 것은 "비열하다"고 비난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워싱턴DC 등에서 진행된 민주당 프라이머리에서 대선후보 확정에 필요한 과반수 선거인단을 확보해 경선 3수 끝에 대선 행 티켓을 거머쥐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많은 사람이 무엇을 힘들어 하는지 상황 파악을 못하고 있다"며 "백악관 벙커에서 나오라"고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조 바이든 / 전 미국 부통령 : 이제는 백악관 벙커에서 나와 자신의 언행이 무슨 결과를 낳았는지 둘러볼 때입니다.]

코로나19 사태에 이어 '인종차별' 시위사태 뇌관까지 터져 오는 11월 대선의 향배는 그야말로 시계 제로 상황.

월스트리트저널은 "플로이드의 죽음으로 대선 정국의 불확실성이 증폭됐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새로운 시험대에 올랐다" 보도했습니다.

YTN 김상우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