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3656 0032020060760603656 01 0108006 6.1.17-RELEASE 3 연합뉴스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91483205000 1591483212000

북한매체, 문대통령 '남북-북미 선순환관계' 비판…"달나라타령"

글자크기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이 탈북민들의 전단 살포를 남측 정부 탓으로 돌리며 강하게 반발하는 가운데 7일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북미 선순환관계 정책에 대해 북미관계를 앞세운 "악순환관계"라고 비판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달나라타령' 제목의 글에서 문 대통령이 집권 초기부터 남북관계 개선과 북미대화 진전의 '선순환관계'를 강조한 것을 두고 "아마 남조선집권자가 북남합의 이후 제일 많이 입에 올린 타령을 꼽으라고 하면 '선순환관계' 타령일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선순환관계를 남조선 당국자는 북남관계와 조미관계를 서로 보완하며 추진해 나가는 것이라고 그럴듯하게 해석하는데, 말이 그렇지 실천에 있어서는 북남관계가 조미관계보다 앞서나갈수 없으며 조미관계가 나빠지면 북남관계도 어쩔수없는 관계로 여기는것 같다"고 비난했다.

북한이 문 대통령의 선순환관계 정책을 핵문제 중심으로 다루는 북미협상이 진전되지 않으면 남북관계도 추진하기 어렵다는 입장으로 받아들이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매체는 문 대통령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은 채 '남조선 집권자'라고 표현했다.

매체는 이어 "북남관계는 북과 남이 손잡고 평화와 번영, 통일을 이룩하기 위한 우리 민족의 내부문제라면 조미관계는 말 그대로 우리 공화국과 미국과의 관계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북남관계에서 일어나는 일을 사사건건 미국에 일러바치고 미국이 승인해주지 않으면 할 수 없다고 손들고 나앉아 아까운 시간을 허송세월한 것이 남조선당국"이라며 "이것이 상식적으로 '악순환 관계'이지 어떻게 '선순환 관계'인가"라고 지적했다.

또 "성격과 내용에 있어서 판판 다른 북남관계와 조미관계를 억지로 연결시켜놓고 '선순환관계'타령을 하는 그 자체가 무지와 무능의 극치"라며 "달나라에서나 통할 '달나라타령'"이라고 비아냥거렸다.

문 대통령은 올해 신년 기자회견에서도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나간다면 그 자체로도 좋을 뿐만 아니라 북미 대화에 좋은 효과를 미치는 선순환적 관계를 맺게 될 것"이라면서 북미 대화의 교착과 맞물려 다소 소강상태를 보이는 남북 관계의 개선에 더욱 힘쓰겠다는 의지를 강조한 바 있다.

연합뉴스

김여정 대북전단 조치 안 하면 남북 군사합의 파기 경고 (PG)
[김민아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