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5101 1192020060760605101 05 0501001 6.1.12-RELEASE 119 연합뉴스TV 58654445 true true true false 1591492444000 1591492454000

[프로야구] 한화, 출구없는 13연패…NC 4연승

글자크기
[프로야구] 한화, 출구없는 13연패…NC 4연승

[앵커]

프로야구 한화가 NC에 대패하며 13연패에 빠졌습니다.

1군 코치 4명을 2군으로 내려보내며 분위기 쇄신에 나섰지만, 연패를 끊어내지 못했습니다.

박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덕아웃의 한화 한용덕 감독은 무거운 표정을 숨기지 못했습니다.

한화는 경기에 앞서 장종훈 수석코치를 포함해 1군 코치 4명을 한꺼번에 말소했습니다.

한화 구단은 분위기 쇄신 차원이라 설명했지만, 효과는 없었습니다.

전날 NC에 2대13으로 대패했던 한화는 이틀 연속 두 자리수 점수차로 패하며 연패 탈출에 실패했습니다.

13연패. 팀 최다 연패 타이 기록입니다.

한화는 경기 후 2군 지도자인 정경배, 이양기 코치 등을 1군으로 호출했습니다.

한화의 무기력한 경기가 이어졌습니다.

한화는 평균자책점 0의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NC 선발 구창모를 흔들지 못했습니다.

간간히 안타를 뽑아내며 기회를 만드는 듯 했지만 득점으로 연결하지는 못했습니다.

반면 NC 타선은 여지없이 불을 뿜었습니다.

3회 김성욱의 솔로포를 시작으로, 4회 선두타자 강진성에 이은 노진혁의 징검다리 홈헌으로 한화 선발 채드벨을 무너뜨렸습니다

5회에도 안타 5개를 뽑아내며 4점을 더한 NC는 8대0으로 앞서며 4연승을 예감했습니다.

이틀 연속 홈런을 때리며 3안타 경기를 펼친 강진성은 4할5푼9리의 타율로 이 부문 1위를 달렸습니다.

구창모는 6이닝 동안 안타 8개를 맞고도 한 점만을 내주는 위기관리 능력을 자랑하며 시즌 5승째를 챙기고 다승 공동 1위로 나섰습니다.

연합뉴스TV 박지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