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7127 0032020060760607127 04 0401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99175000 1591499182000

홍콩 노동계, 홍콩보안법 맞서 총파업 추진

글자크기

학생들도 동맹휴학 경고…17개 구의회 "홍콩보안법 반대"

연합뉴스

'공산당 타도' 팻말 든 홍콩 시민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지난 4일 저녁 홍콩의 빅토리아 공원에서 중국의 6·4 톈안먼(天安門) 민주화 시위 31주년을 맞아 열린 추모 집회에서 한 시민이 '하늘이 중국 공산당을 멸할 것이다(天滅中共)'라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20.6.5 ssahn@yna.co.kr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을 서두르는 가운데 홍콩 노동계와 학생단체가 이에 맞서 총파업과 동맹휴학을 추진하기로 했다.

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200만 삼파(三罷) 노조연합전선'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홍콩보안법 반대를 위한 총파업 실시 여부를 묻는 조합원 투표를 오는 14일 한다고 밝혔다.

삼파는 총파업(罷工), 동맹휴학(罷課), 철시(罷市) 등 3대 투쟁을 말한다.

이들은 14일 투표에 6만 명 이상의 조합원이 참여해 60% 이상의 찬성표를 얻으면 3일 동안의 1단계 총파업을 벌이기로 했다.

홍콩호텔노조의 알렉스 추이 주석은 홍콩보안법 반대 투쟁을 호소하면서 "이 가혹한 법은 홍콩 경제를 파탄으로 몰아넣을 것"이라며 "우리는 대규모 행동을 통해 국제사회에 우리의 반대 의사를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콩보안법은 외국 세력의 홍콩 내정 개입과 국가 분열, 국가 정권 전복, 테러리즘 행위 등을 금지·처벌하고, 홍콩 내에 이를 집행할 기관을 설치하는 내용을 담았다.

홍콩보안법 반대 총파업에는 항공, 교통, 건설, IT 등 20개 업종에 걸친 23개 노조가 찬성 의사를 밝혔다. 여기에는 3천200여 명의 조합원을 거느린 신(新)공무원노조도 포함됐다.

다만 이들은 지난해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 이후 결성된 새 노조들로, 노조원 수는 모두 합쳐 1만여 명에 불과하다. 총파업이 결의되기 위해서는 기존 노조의 참여가 필요하다는 얘기다.

이에 90개 노조를 거느린 홍콩 양대 노동단체 중 하나인 홍콩직공회연맹(CTU)의 캐럴 응 주석은 14일 투표에 CTU 소속 노조원들이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 야당 데모시스토당이 지원하는 학생단체인 '중등학생행동준비플랫폼'도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여름방학 전 홍콩보안법 반대 동맹휴학의 실시 여부를 묻는 투표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 투표에 학생 1만 명 이상이 참여해 60% 이상의 찬성표를 얻으면 동맹휴학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8월 5일 송환법 반대 총파업이 벌어졌을 때는 지하철, 버스 등의 교통이 마비되는 교통대란이 벌어졌고, 상당수 항공편 운항도 차질을 빚었다.

한편 전날 범민주 진영이 지배하는 17개 구의회 소속 구의원들은 특별 회의를 열고 홍콩보안법 반대 의사를 밝혔다.

이들은 "홍콩보안법은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를 파괴하고, 홍콩을 헤어나올 수 없는 심연으로 빠뜨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해 11월 구의회 선거의 압승 결과 범민주 진영은 현재 18개 구의회 중 17개를 지배하고 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