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01157 0432020062961101157 07 0701001 6.1.12-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593433903000 1593436693000

[날씨] 태풍 같은 장맛비…강원 영동에 300㎜ 폭우

글자크기

수도권 · 영서지방엔 최고 100㎜

<앵커>

전국 대부분 지역에 장맛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강원 영동에는 300㎜가 넘는 폭우가 예보됐는데, 기상캐스터 연결해 자세히 알아봅니다.

남유진 캐스터, 비도 많이 내리고 또 강한 바람에도 대비해야 하는 것이죠?

<남유진 기상캐스터>

네, 서울에도 약 2시간 전쯤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이미 제주도와 남해안에는 시간당 20㎜가 넘는 장대비가 쏟아졌는데요, 앞으로 밤사이 전국적으로 빗줄기는 더욱더 굵어지겠습니다.

서해상에서 발달한 저기압이 장마전선이 합쳐지면서 비를 뿌리는 것인데요, 내일(30일) 오후까지 전국에 매우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겠습니다.

충청과 전남, 경남, 제주도와 강원 영동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졌고요, 앞으로 강원 영동에는 300㎜ 이상, 양동이로 쏟아붓는 태풍급의 폭우가 예보됐습니다.

경북 동해안에는 최고 200㎜, 충청과 경남 남해안에도 150㎜ 이상의 많은 비가 예상되고요, 수도권과 영서에도 최고 100㎜, 그 밖의 남부지방도 최고 80㎜의 적지 않은 비가 오겠습니다.

비뿐만 아니라 바람도 매우 강한데요, 전국적으로 해안가와 서울에는 강풍주의보가 내려졌고요, 순간적으로는 약한 태풍급의 강풍이 몰아치는 곳도 있겠습니다.

비바람은 내일 오후까지 이어지겠고, 강원 영동의 비는 내일 모레까지 이어지다 그치겠습니다.

(현장진행 : 김대철, 영상취재 : 김남성·권만택 JTV, 영상편집 : 전민규)


▶ [마부작침] 민식이법이 놓친 것들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