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02642 1092020063061102642 04 0401001 6.1.12-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3458627000 1593459003000

“백신 개발돼도 미국 집단면역 형성 안될수 있어” 예측 제기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돼도 미국 내에서 집단면역이 형성되지 않을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습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28일(현지 시각) CNN과 인터뷰에서 '70∼75%의 효험이 있는 백신을 미국 인구의 3분의 2가 접종했을 때 코로나19에 대한 집단면역이 생기겠느냐'는 질문에 "아니다. 그럴 것 같지 않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가장 잘한 경우는 홍역 백신으로 97, 98% 효험이 있었다. 그 수준에 도달한다면 훌륭하겠지만 내 생각에는 그럴 것 같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CNN의 5월 여론조사에서 코로나19 백신이 싼값에 대량으로 보급될 경우 이를 맞겠다는 응답자는 66%에 그친 반면, 접종하지 않겠다는 응답은 33%에 달했습니다.

파우치 소장의 발언은 개발 단계인 코로나19 백신의 항체 형성률이 아주 높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상당수 미국인이 백신 접종에 부정적인 상황에서 집단면역 형성이 어려울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집단면역은 특정 질환에 감염됐다가 나았거나 백신을 맞아 항체가 생기면서 그 질환에 면역성을 가진 인구의 비율이 일정 수준 이상이 된 상태를 말하며, 집단면역이 형성되면 이 질환의 전파력이 떨어지면서 면역이 없는 사람도 감염될 확률이 낮아지게 됩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EPA]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신지원 기자 (4you@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