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14799 0972020063061114799 05 0501001 6.1.12-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3485630000 1593486014000

김세영, 난딘에르덴과 재대결 "전쟁에 임하는 각오로"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사진=로드미디어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지난 5월 23일 '낭만주먹' 김세영(30, 팀 코리아MMA)은 '몽골 복싱 국대' 난딘에르덴(33, 팀파이터)과 맞섰다. 강한 상대와 싸우고 싶은 마음이 강해 준비도 잘했고, 자신감도 있었다.

난딘에르덴과 경기하는 도중 김세영은 손가락에 눈을 찔렸다고 주장했다. 김세영의 말이 사실이라면 반칙이었다. 그러나 심판은 난딘에르덴의 반칙으로 판단하지 않으며 경기를 그대로 진행했다.

김세영은 난딘에르덴의 공격을 방어하지 못하고 패했다. 경기 시작 직후 40초 만에 벌어진 일이었다.

경기 후 김세영은 억울함을 토로했다. SNS에도 글을 올리며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시간이 흐른 후 김세영은 난딘에르덴과 재대결할 기회를 잡았다. 그리고 당시 상황에 대해 솔직하게 말했다.

김세영은 "짧은 순간에도 선수들에게는 흐름이 있다. 흐름이 원하는 대로 이루어지고 있었고, 자신감이 올라오는 상황이었다. 갑자기 시야가 제대로 보이지 않았다. 순간적으로 어필을 했는데, 오히려 오카 선수가 심판의 제지가 없어서 기회라는 느낌이었다. 이걸 맞받아쳐야 하는지 짧은 순간에 많은 생각이 들었다. 심판이 말리겠지 하는 생각이 있었다. 이건 내 판단 착오, 판단 미스"라며 당시 상황을 자세하게 설명했다.

패배를 당한 후 김세영은 잠을 이루지 못할 정도로 속상했다. 경기를 위해 선수들은 많은 준비를 한다. 자신이 준비한 것을 보여주지 못한 채 허무하게 패한 선수라면 누구든 아쉬움이 남을 것이다.

김세영은 "그날과 다음날에 잠을 못 잤다. 그런 상황들이 분하기도 하고 수치스러웠다. 눈밑 쪽이 강하게 눌려서 흉터가 남긴 했는데, 괜찮다. 시합 끝나고 월요일부터 바로 훈련 들어갔다. 지금까지 계속 시합 준비를 해왔다"며 "재경기를 잡아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하다. 안 좋은 기억으로 남을 뻔했는데, 다시 한번 보여줄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 난딘에르덴 선수에게도 고맙다"고 전했다.

다시 기회를 잡은 만큼 김세영은 독기를 품고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몸 상태도 최근 경기를 준비한 것 중에 최고라고.

"싸우고 싶었던 상대와 싸운다는 생각에 1차전은 전쟁 느낌이 아니라 설레는 느낌이었다. 지금은 마음 자체를 바꿔서 원래대로 전쟁으로 들어가서 죽이겠단 생각으로 하겠다. 몸 상태가 최고로 좋다. 갑작스럽게 시합 들어가서 몸 상태가 꽝일 때도 있었다. 지금은 한창 운동을 많이 할 때처럼 훈련했다고 판단되고, 몸 상태가 근래 몇 년간 중 최고다. 빨리 싸우고 싶다"김세영의 말이다.

이번 시합에서 김세영은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1차전이 끝난 후 주변 사람들에게 많은 도움을 받았고, 좋은 결과로 갚고 싶다.

김세영은 "지난 경기를 하면서 원하는 걸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자만이 아니다. 몸으로 부딪히고 느꼈다. 준비한 것 잘하겠다. 여자친구가 옆에서 많이 얘기해주고 도와줬다. 주변 친구들에게도 감사하다. 지인들이 신경을 많이 써줬는데, 이번 시합 잘 마무리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