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15137 0372020063061115137 06 0602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3486353000 1593486358000 related

[POP초점]"우연히 혼자 돼" 혜은이, 이혼 후 '같이 삽시다' 합류로 제2의 인생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사진=KBS 제공


[헤럴드POP=김나율기자]혼자가 된 후 새롭게 합류한 혜은이와 함께하는 꽃누님들의 동거는 어떤 모습일까.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가 시즌2로 돌아왔다. KBS1에서 시즌1을 방송했던 것과 달리, KBS2로 채널도 옮겼다. 여기에 처음으로 가수인 혜은이가 합류해 박원숙, 김영란, 문숙과 함께 경상남도에서 예측불허 동거를 시작한다. 평균 연령 66세의 솔로들의 외로움과 우정을 담았다.

30일 오전 진행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온라인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박원숙, 김영란, 문숙과 가수 혜은이가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눠봤다.

이번 시즌에 새롭게 합류한 혜은이는 참여한 소감으로 "제2의 삶을 시작하는데, 프로그램을 통해 보여드리게 됐다.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캐스팅은 어떻게 됐을까. 혜은이는 애초부터 시즌2에 합류하고 싶었고, 마침 제작진의 제의가 들어왔다고 말했다. 혜은이는 "제가 시즌1에 마지막 회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당시 너무 재미있었고, 박원숙에게 '나도 출연하게 해달라'라고 했지만 혼자가 아니라서 자격 미달이라고 하더라"라고 했다.

이어 "시즌1이 끝날 때까지만 해도 저는 혼자가 아니었다. 최근 이혼을 하게 되고 우연치 않게 시즌2 시작 전에 혼자가 됐다. 사실 아직 감정 정리가 안된 건 사실이다. 그래도 누구나 나이 들면 좋은 사람들과 살아보고 싶다는 계획을 짜지 않나. 지인들과 함께 살게 됐고, 이것이 제 인생의 전초전인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헤럴드경제

사진=KBS 제공


박원숙 역시 혜은이의 합류를 반가워했다. 박원숙은 "언제나 배우들과 함께 살았는데, 가수인 혜은이가 왔다. 유일한 가수라고 해서 왕따 시키거나 그러지 않는다"라며 웃었다.

또 "혜은이가 여리여리할 줄 알았는데, 실제로는 솔직하고 쿨한 성격이다. 선머슴 같기도 하다.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또 한 번 '사람은 역시 살아봐야 안다'라는 것을 느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시즌2로 돌아온 소감도 전했다. 박원숙은 "시즌1이 방영된 후, 많은 분이 출연도 하고 싶어하시고 반응도 좋았다. 그때는 KBS1에서 방송했는데, KBS2로 넘어오면서 자켓 하나를 벗어 던진 기분이다. 더 예능감을 보여드릴 수 있다. 요즘 혼자 사시는 분들이 많은데 모여서 살면 재미있다"라고 했다.

혜은이는 "박원숙은 친고모 같은 존재다. 자주 만나지 않더라도 늘 마음 속에 생각하고 있고, 만나면 반가운 사람이다. 다정하게 챙겨주신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끝으로 관전 포인트에 대해 혜은이는 "서로를 배려해주는 마음과 그 속의 아픔과 따뜻함을 느끼실 수 있을 거다"라고 했고, 문숙은 "남해에서 네 여인들의 획기적인 삶을 기대해달라. 어쩌면 미래의 삶 형식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제2의 인생을 위해 모여서 살게 된 네 사람. 과연 네 사람이 보여줄 동거 스토리는 어떤 모습일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한편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오는 1일 오후 10시 40분 첫 방송.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