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62659 1082020070161162659 06 0601001 6.1.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56433246 false true true false 1593614225000 1593620336000 related

[단독] 김민아, 미성년자 성희롱 논란 사과 "명확한 제 잘못입니다" (인터뷰)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방송인 김민아가 미성년자 성희롱 논란에 심경을 밝혔다.

김민아는 1일 엑스포츠뉴스에 "녹화가 늦게 끝나 논란을 뒤늦게 접했고, 이제야 SNS에 글을 올리게 됐다"며 "(해당 논란은) 저의 잘못이 명확하다"고 인정했다.

이어 "무엇보다 학생과 어머니가 많이 놀라셨을 것 같다. 직접 연락을 드려도 괜찮은지 제작진에게 여쭤본 상황이다. 직접 찾아뵙든 전화통화로 사죄드리든 상처받은 마음이 풀릴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김민아는 "많은 분들이 질타하시는 부분을 잘 알고 있다. 각별히 더 조심해서 행동하겠다"고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5월 1일 대한민국 정부 채널에 게재된 '왓더빽 시즌2' 영상이 뒤늦게 논란이 됐다.

해당 영상에서 김민아는 코로나19로 온라인 수업을 듣고 있는 중학생 A군에게 "엄청 에너지가 많을 시기인데 그 에너지를 어디에 쓰냐"고 물었고, A군이 말없이 웃음을 짓자 "왜 웃는 거죠. 나랑 같은 생각을 하고 있냐"고 짓궂게 놀렸다. 또한 "집에 있어서 좋은 점도 있냐"는 질문에 A군이 "엄마가 집에 잘 안 있는다"고 답하자, "그럼 혼자 집에 있을 때 뭐 하냐"고 말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선 넘는' 김민아의 캐릭터 특성상 인터뷰 대상자에게 짓궂은 질문을 던질 수 있지만 당사자가 미성년자라는 점에서 부적절한 언행이었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커지자 대한민국 정부 유튜브 채널은 1일 "채널 시청하시는 국민 여러분들께 불편을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 앞으로 유튜브 동영상 제작 시 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고 좋은 콘텐츠를 만들기 위한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 늘 저희 채널을 아껴주시는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죄송하고 감사하다"고 밝히며 해당 영상을 수정해 재게시하겠다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민아 역시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김민아 입니다. 유튜브 '대한민국 정부'의 '왓더빽 시즌2'에서 부주의한 언행으로 시청하시는 분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로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시민분들과 영상통화 하는 과정에서 학생 출연자와 촬영하게 됐고 그 과정에서 저의 무리한 언행이 발생했다.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화 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 부끄러운 행동이었고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해당 학생에 대해서는 "촬영 당일날 학생의 어머님과도 영상통화를 진행하여 인사 드렸었는데, 개인적인 연락처는 없어 조금 전 제작진을 통해 직접 사과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어머님을 비롯한 가족분들과 당사자 학생에게도 반드시 제대로 사죄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좀 더 빨리 글을 올렸어야했으나 오늘 일정으로 이제서야 사과 말씀 올린다. 저로 잘못된 일 제가 책임지고 상처받은 분들께 모두 직접 사죄드릴 것을 약속한다.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였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김민아 인스타그램, '왓더빽'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