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63633 0112020070261163633 03 0302003 6.1.15-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3632460000 1593632526000

신용대출 나홀로 증가…개미 붙고 주담대 피했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양성희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 중구 소재 하나은행 영업점/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발 대출 폭증세가 잦아든 가운데 신용대출이 '나홀로' 크게 늘었다. 생활자금뿐만 아니라 투자금 마련 명목의 대출이 증가해서다.

부동산 규제 영향이 더해지면 주택담보대출, 전세자금대출 수요까지 신용대출로 옮겨가 증가폭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1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은행의 지난달 신용대출 잔액은 117조5232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월대비 2조8374억원(2.47%) 늘었다.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한 후 가장 큰폭으로 증가했다. '코로나 충격'이 시작됐던 3월엔 전월대비 증가 규모가 2조2409억원(2.02%)이었고 4월, 5월엔 이 숫자가 4974억원(0.44%), 1조689억원(0.94%)으로 잠시 주춤했다.

지난달 다른 대출과 비교해보면 증가폭이 더욱 두드러진다. 전월대비 전체 원화대출 증가율은 0.71%에 불과하고 가계대출, 주택담보대출, 중소기업대출 등의 증가율도 역시 0%대에 머물렀다. 개인사업자 대출은 1.17% 늘어나며 꾸준한 증가곡선을 그렸고, 한때 폭증했던 대기업 대출은 4.3% 줄었다.

머니투데이

삽화=임종철 디자인 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용대출이 늘어난 건 크게 세 가지 이유에서다. 우선 코로나19로 휴직상태에 놓이는 등 수입이 예전만 못해 생활자금 명목으로 돈을 받아간 이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소상공인의 경우 전용 대출과 함께 신용대출을 이용하기도 했다.

'동학개미운동'도 신용대출 증가에 한몫 했다. 주식시장 하락을 기회로 보고 투자를 시작한 이들을 가리킨다. '주린이'(주식+어린이·주식투자 초보자)란 말도 흔히 쓰였다. 시중은행 영업점 관계자는 "젊은 고객들이 예금을 해지하고 대출 상품을 문의하면서 주식 얘기를 종종 한다"고 말했다.

떨어질 대로 떨어진 금리는 대출 증가세를 더욱 가파르게 했다. 초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대출 금리도 계속해서 낮아졌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5월 은행권 신용대출 금리는 신규취급액 기준 연 3.33%였다. 통계를 낸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올해 초까지만 해도 3.83%였고 지난해 5월의 경우 4.40%였다.

여기에 부동산 규제에 따른 '풍선효과'가 더해지면 신용대출 증가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6·17 부동산 대책'으로 주택담보대출, 전세자금 대출을 받기 까다로워지면서 규제를 피해 신용대출로 넘어가는 사람들이 생겨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대책에 따르면 주택담보대출을 받으면 6개월 안에 신규 주택에 전입해야 한다.

신용대출이 크게 늘면서 시중은행들은 난처해졌다. 리스크 관리에 비상이 걸려서다. 이 때문에 신한은행은 '동학개미운동'이 한창이던 지난 4월 일부 신용대출의 한도를 조정하기도 했다. 우리은행도 1개 상품에 대한 한도 축소를 검토 중이다. 하지만 이 시기 문턱을 높인다면 고객 반발이 예상돼 조심스러운 분위기다.

금융당국도 묘수를 찾지 못했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올해 들어 계속해서 신용대출이 늘고 있는데 일부는 코로나19로 생활비 마련이 시급한 처지여서 대출을 막거나 조절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2~3년 정도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유연하게 볼 문제"라고 말했다.

양성희 기자 yang@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