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75872 1082020070261175872 05 0507002 6.1.15-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58654445 false true true false 1593660152000 1593660156000

KBO 6월 MVP 놓고 각축…엿새 뒤 결과 발표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일 KBO리그 타이틀스폰서 신한은행이 후원하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6월 MVP 후보를 최종 확정했다.

6월 MVP 후보는 투수 LG 정찬헌, SK 문승원, 타자 두산 박건우, KT 로하스 등 4명으로 한국야구기자회 기자단 투표와 신한은행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신한SOL(쏠)'에서 실시하는 팬 투표를 합산한 점수로 최종 선정된다.

정찬헌은 6월 한 달 간 3경기에서 3승을 올려 승리 공동 1위를 기록했다. 6월 27일 인천 SK전은 노히트 노런이 눈앞에서 무산됐는데도 의식 않고 위력적 투구 내용으로 완봉승을 거뒀다. 이때 LG는 7연패를 끊고 3연승을 달리면서 반등 기회를 잡게 됐다.

문승원은 6월 5경기 모두 퀄리티 스타트를 기록했다. 총 32⅓이닝 동안 단 5자책점으로 평균자책점 1.39를 기록했다. 해당 부문 1위다. 34탈삼진으로 월간 리그 최다 탈삼진도 기록했다. 문승원은 이닝당출루허용률(WHIP) 0.80으로 리그 2위, 9이닝 당 탈삼진 9.46개로 리그 3위를 기록했다. 문승원은 1일 현재 SK 투수 중 가장 많은 58이닝을 소화했다.

타자는 두산 박건우가 6월 21경기에서 타율 0.444(81타수 36안타)로 리그 유일 4할 타율을 기록하면서 1위를 달렸다. 그 외 득점 공동 1위(22득점), 출루율 1위(0.484), 안타, OPS(1.114) 3위, 장타율 4위(0.630) 등 기록하기도 했다.

로하스는 25경기에서 11홈런을 쳤고 1일 현재 17홈런으로 리그 홈런 부문 단독 1위다. 6월 25일 수원 NC전 더블헤더 2경기에서 개인 통산 100홈런을 기록했고 외국인 선수 통산 8번째 100홈런이었다. 그 외 장타율(0.743), OPS(1.137) 1위, 타점(25) 공동 3위, 득점(20) 공동 4위, 안타(35) 4위를 기록했다.

KBO 6월 MVP 선정 선수에게 상금 200만 원과 60만 원 상당 신한은행 골드바가 부상으로 주어지고 신한은행 후원으로 MVP 수상 선수의 출신 중학교에 해당 선수 명의로 100만 원의 기부금이 전달될 예정이다.

기자단 투표와 팬 투표를 합산한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6월 MVP 최종 결과는 7월 8일 발표된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