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76027 0012020070261176027 08 0805001 6.1.15-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3660720000 1593660851000

오지에서도 식수 '오케이'…고효율 태양열 막증류 기술 개발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바닷물에서 식수를 만드는 ‘고효율 태양열 막증류 기술’ 개념도.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태양열을 이용해 바닷물을 먹는 물로 바꾸는 기술을 고도화하는 데 국내 연구진이 성공했다. 외딴 섬이나 야전군 주둔지에서 쉽게 식수를 얻을 수 있는 방법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물자원순환연구센터 송경근 박사와 광전소재연구단 최원준 박사가 구성한 공동 연구팀은 태양열을 이용해 바닷물이나 하수에서 먹는 물을 생산할 수 있는 ‘고효율 태양열 막증류 기술’을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디샐리네이션’ 최신호에 게재됐다.

막증류 기술은 바닷물을 가열한 뒤 수증기만 통과할 수 있는 0.1~1㎛ 크기의 구멍이 뚫린 ‘소수성 분리막’을 통해 먹는 물을 얻는 방법이다. 기존 방법인 ‘증발법’이 90도 이상가열하는 데 비해 50도~80도의 비교적 낮은 온도에서 물을 얻을 수 있어 에너지 사용량을 줄일 수 있다.

연구팀이 고도화한 막증류 기술의 핵심은 고효율 태양열 흡수장치이다. 지금까지 상용화된 태양열 흡수장치는 태양빛이 강하게 내리쬐는 일부 지역에서만 사용 가능했고 흡수장치 크기도 상당히 커야 했다.

연구팀은 티타늄과 불화마스네슘을 샌드위치처럼 차곡차곡 쌓아 새로운 태양열 흡수장치를 만들어 문제를 해결했다. 태양 에너지의 85%를 흡수하고 물도 80도까지 가열할 수 있어 기존 태양열 흡수장치보다 2배 이상 많은 물을 얻을 수 있었다.

연구팀은 이번 기술이 화석연료를 쓰지 않아 친환경적인데다 에너지 인프라가 부족한 지역에서 비교적 간편하게 먹는 물을 공급하는 데 쓰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소형화도 가능해 이동성도 뛰어나다.

송경근 박사는 “저개발국이나 국내 도서 지역, 해외 파병지나 야전군 주둔지 등에서도 먹는 물을 공급하는 데 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정호 기자 run@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