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77716 0242020070261177716 08 0801001 6.1.15-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3665515000 1593665532000

포스코ICT·하나금융그룹 "금융권 RPA 확산 나선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포스코ICT(022100) 경영진과 하나금융그룹의 IT담당 임원들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한 금융권 로봇업무자동화(RPA) 확산을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이데일리

지난 7월1일 경기도 판교 테크노밸리 내 포스코ICT 사옥에서 손건재(가운데 오른쪽) 포스코ICT 사장과 유시완 하나금융티아이 사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금융권 RPA 확산을 위한 전략 위크샵을 개최했다. (사진= 포스코IC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일 포스코ICT에 따르면 전날(1일) 판교 사옥에서 진행된 워크샵에는 하나금융그룹의 IT 전문기업인 하나금융티아이 유시완 사장과 손건재 포스코ICT 사장을 비롯한 회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따른 국내 RPA 도입 동향을 공유하고, 하나금융그룹을 비롯한 금융권 대상의 RPA 확산을 위해 전략방향을 마련하기 위한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포스코ICT와 하나금융티아이는 지난 2018년 8월, RPA 사업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이래 금융권에 최적화된 RPA 솔루션을 개발하고, 그 적용 범위를 더욱 확대하기 위해 협력해 오고 있다.

양사는 포스코ICT의 RPA 솔루션 ‘에이웍스(A.WORKS)’를 기반으로 금융권에 특화한 ‘워라봇(Work-Life Bot)’을 개발해 하나금융그룹 관계사를 대상으로 확산을 추진하고 있다.

하나금융투자와 하나카드가 기존에 사용하던 외산 RPA 솔루션을 ‘워라봇’으로 교체했고, 하나은행, 하나캐피탈, 하나생명 등으로 확산할 예정이다. 또 하나금융그룹의 공인전자문서센터에도 적용해 업무 자동화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달 말에는 운영중인 개별 봇(Bot)간 협업과 효율적인 자원관리가 가능한 기능을 통해 획기적으로 비용을 절감하는 ‘워라봇 V2.0’ 출시도 앞두고 있다.

포스코ICT는 지난해 자체 RPA 솔루션인 에이웍스를 출시한 이후 포스코를 비롯한 그룹소속 기업에 제공해 성능을 검증하고, 정부 부처를 비롯한 공공 및 국방시장과 유통, 서비스 분야 민간기업으로 레퍼런스를 확대하고 있다. 최근에는 클라우드 RPA로 확장을 진행 중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