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91176 1092020070261191176 04 0401001 6.1.15-RELEASE 109 KBS 61139825 false true false false 1593680593000 1593680887000

영국 외무부, 홍콩보안법 관련 주영 중국 대사 초치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본격 시행하자 과거 홍콩을 식민지로 뒀던 영국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사이먼 맥도널드 영국 외무부 사무차관은 현지시각 1일 류 샤오밍 주영 중국 대사를 초치했다고 스카이뉴스가 보도했습니다.

맥도널드 차관은 홍콩보안법과 관련해 영국이 "깊은 우려"를 하고 있다고 류 대사에게 전했습니다.

아울러 법 시행은 '영국-중국 공동선언' 위반에 해당한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영국과 중국이 1984년 체결한 '영국-중국 공동선언(홍콩반환협정)'은 1997년 중국 반환 이후로도 50년 동안 홍콩이 현행 체계를 기본적으로 유지하도록 하는 등 '일국양제'의 기본 정신을 담고 있습니다.

주영 중국 대사가 홍콩 문제와 관련해 영국 외무부에 초치된 것은 1984년 이후 두 번째라고 스카이 뉴스는 전했습니다.

앞서 영국 외무부는 홍콩보안법이 시행되자 이민법을 개정, 홍콩인들에게 영국 시민권을 획득할 수 있는 '맞춤형 경로'를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으로 영국해외시민(British National Overseas·BNO) 여권을 가지고 있거나 과거에 보유했던 이들이 5년간 영국에서 거주·노동이 가능하도록 할 방침입니다.

5년 뒤에는 정착 지위(settled status)를 부여하고 다시 12개월 후에 시민권 신청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현재 BNO 여권 보유자는 비자 없이 6개월간 영국에 체류할 수 있으며, 노동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사진 출처 : 주영 중국대사관 홈페이지]

정영훈 기자 (jyh215@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